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양 산사태 현장서 군 장병 복구 작업 '구슬땀'

송고시간2021-07-08 15:27

beta

집중호우로 산사태가 발생한 전남 광양시 진상면 비평리 탄치마을에서 본격적인 복구 작업이 시작됐다.

8일 광양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탄치마을 매몰 현장에서는 31사단 장병 20명과 굴삭기 2대, 덤프트럭 2대가 투입돼 복구 작업이 진행됐다.

장병들은 토사에 묻혀 있던 주택 잔해와 각종 가재도구를 끌어내느라 구슬땀을 흘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집중호우로 산사태가 발생한 전남 광양시 진상면 비평리 탄치마을에서 본격적인 복구 작업이 시작됐다.

복구 작업 벌이는 군 장병들
복구 작업 벌이는 군 장병들

(광양=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8일 오전 전남 광양시 진상면 비평리 탄치마을에서 육군 보병 31사단 장병들이 토사가 덮친 주택에서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1.7.8 superdoo82@yna.co.kr

8일 광양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탄치마을 매몰 현장에서는 31사단 장병 20명과 굴삭기 2대, 덤프트럭 2대가 투입돼 복구 작업이 진행됐다.

장병들은 토사에 묻혀 있던 주택 잔해와 각종 가재도구를 끌어내느라 구슬땀을 흘렸다.

주민들도 토사에 더럽혀진 농기구와 가재도구를 물로 씻어내는 등 종일 복구에 안간힘을 썼다.

매몰 현장은 진입로가 좁아 토사를 모두 걷어내는데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산사태로 집을 잃은 이재민을 비롯해 주민 10여 명은 마을회관에서 사흘째 지내고 있다.

광양시는 이재민에게 밥을 제공하는 한편, 광양경찰서와 농협 등에서도 라면과 생수 등 구호 물품을 지원했다.

이날 오전에는 산사태로 숨진 A(82)씨의 노제가 매몰 현장에서 열렸다.

유족과 이웃 주민들은 불의의 사고로 숨진 A씨의 명복을 빌며 마지막 인사를 했다.

광양시 관계자는 "비가 계속 내려 지반이 약해진데다 추가 산사태 우려가 있어 대비하고 있다"며 "유족과 이재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탄치마을에서는 6일 오전 내린 폭우로 마을 위 전원주택 공사 현장에서 토사가 밀려 내려와 1명이 숨지고 주택과 창고 등 건물 5채가 파손됐다.

minu21@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9tAKOUJ8D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