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루 1만보는 일본 상술…"2천보만 따로 걸어도 OK"

송고시간2021-07-08 15:21

beta

널리 유통되는 피트니스 트래커(활동량 측정기)에서 하루 1만보 걷기를 권하는 경우가 많지만 실제 적정선은 그보다 적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8일 일상 지식의 진위를 판별하는 해설기사에서 하루 1만보 목표는 일본에서 유래한 미신에 가깝다고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만보계에서 1만을 뜻하는 '만'(万) 자가 사람이 걷는 모습과 흡사해 판매촉진 차원에서 만보 걷기를 홍보했을 뿐 특별한 과학적 의미는 없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960년대 만보계 판촉에서 나온 비과학"

과거 논문들 보면 최적점은 7천∼8천보

걷기, 산책은 어디까지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일까.[연합뉴스 자료사진]

걷기, 산책은 어디까지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일까.[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널리 유통되는 피트니스 트래커(활동량 측정기)에서 하루 1만보 걷기를 권하는 경우가 많지만 실제 적정선은 그보다 적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8일 일상 지식의 진위를 판별하는 해설기사에서 하루 1만보 목표는 일본에서 유래한 미신에 가깝다고 평가했다.

일본에서 1964년 도쿄 올림픽이 끝난 뒤 건강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자 이에 편승해 이익을 보려는 업체가 '만보계'라는 걸음 계측기를 만든 게 그 원칙의 시원이라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만보계에서 1만을 뜻하는 '만'(万) 자가 사람이 걷는 모습과 흡사해 판매촉진 차원에서 만보 걷기를 홍보했을 뿐 특별한 과학적 의미는 없다고 지적했다.

NYT는 걷기의 건강증진 효과를 분석한 기존 연구를 인용해 실제 최적점은 1만보보다 훨씬 적은 수준에서 형성된다고 설명했다.

하버드대 보건대학원의 2019년 논문에 따르면 하루 4천400보를 걷는 70대 여성은 2천700보 이하를 걷는 같은 연령대 여성보다 조기사망 위험이 40% 정도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쿄올림픽 이듬해인 1965년 건강용품 호황 속에 일본에서 출시된 첫 걸음 측정기 '만보미터' 광고전단

도쿄올림픽 이듬해인 1965년 건강용품 호황 속에 일본에서 출시된 첫 걸음 측정기 '만보미터' 광고전단

조사 대상자 중 5천보 이상을 걷는 이들의 조기사망 위험은 계속 떨어졌으나 그 건강증진 추세는 7천500보에서 정점을 찍었다.

그보다 많이 1만보까지 걷는다고 해서 건강 이익이 계속 증가하는 것은 아니라는 말이다.

미국 의학협회 저널 네트워크(JAMA Network)에 2020년 3월 게재된 더 광범위한 논문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눈에 띈다.

이 연구의 결론은 하루 1만보는 장수의 조건이 아니라 8천보 정도를 걷는 사람이 4천보를 걷는 사람보다 심장질환 등으로 일찍 죽을 위험이 절반이라는 분석이었다.

NYT는 미국, 캐나다를 비롯한 서구 국가에서 대다수 성인들의 하루 걷기량이 5천보 미만이라는 점을 고려하며 1만보 목표가 오히려 걸을 의욕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벨기에에서 2005년 남녀 시민 660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1년 동안 하루 1만보 목표를 지킨 사람은 8%에 불과했고 4년 뒤에 계속 그렇게 하는 사람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민 리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박사는 미국을 비롯한 다수 국가 정부에서 공식 권고하는 육체 활동량이 하루 30분 정도이며 이를 걸음으로 환산하면 하루 2천∼3천보 정도라는 점을 주목했다.

리 박사는 많은 이들이 쇼핑이나 집안일 등으로 매일 5천보 정도를 걷는 까닭에 하루에 2천∼3천보(1.6∼2.4㎞) 정도를 더 걷는다면 최적점으로 여겨지는 하루 7천∼8천보를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건강한 걷기의 재발견. 하루에 2천보, 1.6㎞ 정도만 더 걸어도 건강을 증진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도 있다. [한화토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건강한 걷기의 재발견. 하루에 2천보, 1.6㎞ 정도만 더 걸어도 건강을 증진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도 있다. [한화토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