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전·현직 도의원 82명, 정세균 대선후보 지지 선언

송고시간2021-07-08 11:07

beta

전·현직 전북도의원 82명이 8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중 한 명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지지하는 선언을 했다.

이들 의원은 이날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량과 덕망을 갖춘 우리 고장 출신의 정 전 총리가 대통령이 된다면 획기적 지역발전을 이룰 절호의 기회"라며 "당내 경선을 거쳐 대통령이 될 수 있도록 도민과 함께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 전 총리는 전북에서 4선,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에서 재선을 지냈고 장관·국회의장·국무총리를 역임함으로써 나라를 운영할 탄탄한 준비와 역량을 검증받았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세균 전 총리 지지하는 전북 전·현직 도의원들
정세균 전 총리 지지하는 전북 전·현직 도의원들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현직 전북도의원 82명이 8일 도의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중 한 명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지지하는 선언을 하고 있다. 2021.7.8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현직 전북도의원 82명이 8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중 한 명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지지하는 선언을 했다.

민주당 소속 현직 도의원 35명 중 29명이 동참했다.

도의원 출신인 임정엽 전 완주군수 등 무소속 전직 의원들도 일부 참여했다.

이들 의원은 이날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량과 덕망을 갖춘 우리 고장 출신의 정 전 총리가 대통령이 된다면 획기적 지역발전을 이룰 절호의 기회"라며 "당내 경선을 거쳐 대통령이 될 수 있도록 도민과 함께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 전 총리는 전북에서 4선,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에서 재선을 지냈고 장관·국회의장·국무총리를 역임함으로써 나라를 운영할 탄탄한 준비와 역량을 검증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 전 총리는) 대기업(쌍용)에서 일한 경험과 당 정책위 의장을 맡는 등 실물경제에 밝고, 총리로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아냈으며 화합의 리더십으로 사회통합을 할 수 있는 준비된 대통령감"이라고 부연했다.

중립을 지켜야 할 도의원들이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구시대 정치의 표본이자 줄 세우기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도의원들은 정치인이므로 당의 행사(경선)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선호하는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