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총리 "포용적 회복 필요…더 절박한 국민 두텁게 지원"

송고시간2021-07-08 10:06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8일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포용적 회복"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가 마련한 33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국회 시정연설에서 "누구에게는 회복과 도약의 시기가 다른 누구에게는 좌절과 낙담의 시기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작은 차이로 지원금을 받지 못하시는 분들도 계실 것이다. 죄송하다. 기여만 하고 혜택은 받지 못한다고 섭섭하게 생각하실 수도 있다. 이해를 구한다"며 "조금 더 형편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삶의 조건이 조금 더 절박한 국민들에게 보다 두텁게 얹어드리는 것이 대한민국 공동체가 선택해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득하위 80% 재난지원금' 추경 국회 시정연설

"현실적 제약에 고뇌 컸다…작은 차이로 지원금 못받는 분들께 죄송"

"수도권 20·30대가 방역의 키…조금만 인내해달라"

2차 추경안 관련 시정연설하는 김부겸 총리
2차 추경안 관련 시정연설하는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2차 추경안 관련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8일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포용적 회복"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가 마련한 33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국회 시정연설에서 "누구에게는 회복과 도약의 시기가 다른 누구에게는 좌절과 낙담의 시기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재난지원금을 '소득 하위 80%'에 지급하는 것으로 추경안이 편성된 데 대해서는 "모두 만족할 방법이 있으면 좋겠지만, 우리가 가진 수단과 처해 있는 상황이 그렇게 여유롭지 않다는 현실적인 제약도 분명히 있다"며 "정부의 고뇌가 컸다"고 설명했다.

그는 "작은 차이로 지원금을 받지 못하시는 분들도 계실 것이다. 죄송하다. 기여만 하고 혜택은 받지 못한다고 섭섭하게 생각하실 수도 있다. 이해를 구한다"며 "조금 더 형편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삶의 조건이 조금 더 절박한 국민들에게 보다 두텁게 얹어드리는 것이 대한민국 공동체가 선택해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추경경정예산안 보는 장관
추경경정예산안 보는 장관

지난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 참석한 한 장관이 추경 예산안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총리는 "모두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어떤 분들에게는 분명히 더 크고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며 "가족의 삶과 생계에 직접적인 타격을 입으신 분들에게 조금 더 양보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연대와 협력의 정신"이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지난 1년 반 동안 힘들게 쌓아온 우리 방역이 절체절명의 고비를 맞고 있다"며 "마지막 고비만 넘고 나면 꾸준히 누적되고 있는 백신 접종의 결과가 우리 앞에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근 확진자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수도권의 20·30대를 향해서는 "여러분이 방역의 키를 쥐고 있다"며 "조금만 참고 인내해달라"고 거듭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XTUnsGtwas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