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尹·崔, 8월 버스 탈 것…두차례 컷오프로 4명 압축"

송고시간2021-07-08 09:00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월 경선 버스'에 탑승할 것이라고 8일 전망했다.

이후 두 차례의 컷오프를 거쳐 4명으로 압축, 본경선을 진행할 것이라고 이 대표는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에 나와 '8월 말까지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들어오느냐'는 질문에 "제가 듣고 있는 무수한 첩보로는 그게 맞는 것 같다"고 답하면서 "제3지대를 고려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 경선을 장거리 출퇴근에 비유하며 "타야 할 광역버스를 놓치고 다음 정류장까지 택시로 쫓아가는 게 쉽지는 않다"며 "(윤 전 총장이) 버스에 미리 타서 뉴스를 볼지, (출발 직전) 막판에 탈지 모르지만, 제시간에 탑승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전날 정치 참여를 선언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선 "당내에서 좋은 말씀 하는 분들이 있고, 실제로 돕겠다는 분도 상당수"라며 "당내 주자들과 비슷한 시점에 합류를 결정하지 않을까"라고 기대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을 포함해) 기한 내 입당하는 분들은 두 단계에 걸쳐 컷오프가 가능하다"며 본경선에 오르는 후보를 4명으로 압축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이 당선된 6·11 전당대회를 예로 들어 "5명의 주자가 나오다 보니 후보가 많아서 상호 공약 경쟁이 힘들었다"고 회고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곧 만나실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 윤 전 총장과 이번 주 회동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전혀 그런 계획도 없고 그런 일도 없다"고 부인했다.

발언하는 이준석 대표
발언하는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