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신규확진 1천275명, 코로나19 사태후 '최다'…4차 대유행 본격화

송고시간2021-07-08 09:30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하루 최다 확진자가 쏟아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275명 늘어 누적 16만4천28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212명)보다 63명 늘면서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약 1년 6개월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역 1천227명-해외 48명…지역발생 확진자도 최다 기록

지난해 12월 25일 '3차 대유행' 정점 때보다 35명 많아

검사 대기만 몇 시간...
검사 대기만 몇 시간...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7일 오후 무더위 속 서울 강남구 강남구보건소에 설치된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긴 줄을 서 있다.
이날 서울 강남과 송파 일대 선별진료소는 확진자 급증과 무역센터 현대백화점 집단 감염 여파로 종일 북새통을 이뤘다. 2021.7.7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하루 최다 확진자가 쏟아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275명 늘어 누적 16만4천28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212명)보다 63명 늘면서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약 1년 6개월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이틀 연속 1천200명대 확진자도 처음이다.

또 1천275명 자체는 '3차 대유행'의 정점이자 기존의 최다 기록이었던 지난해 12월 25일의 1천240명보다 35명 많은 것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천227명, 해외유입이 48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 역시 종전 최다 기록인 1천215명(작년 12월 25일)보다 12명 더 많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300∼700명대의 폭넓은 정체구간을 오르내렸으나 이달 들어 급증하기 시작하더니 1천200명대까지 치솟으며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지난 2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825명→794명→743명→711명→746명→1천212명→1천275명이다. 이 기간 1천200명대가 2번, 800명대 1번, 700명대가 4번이다.

syki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0uiQdjXu8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