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형 일터·일감·삶터로 2030년 인구 130만 달성 목표

송고시간2021-07-08 06:35

beta

울산시는 2030년 인구 130만 명 달성을 목표로 인구 증가 전략 방안을 모색한다고 8일 밝혔다.

청년세대(15∼34세)의 지속적인 유출로 혼인율 감소, 출생률 저하, 노동인구 감소 등 연쇄적인 사회 부작용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시는 이를 극복하고자 울산형 희망찬 일터, 새로운 일감, 행복한 삶터를 적극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0만 개 일자리 창출, 16만 명 거주 신도심 조성

출산
출산

[연합뉴스TV 제공]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는 2030년 인구 130만 명 달성을 목표로 인구 증가 전략 방안을 모색한다고 8일 밝혔다.

최근 5년간 울산 인구는 저출산, 주력산업 부진 등으로 인구 감소 추세다.

2015년 117만3천534명이던 인구는 2021년 6월 말 현재 112만6천369명으로 4만7천165명 줄었다.

인구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조선업 경기 불황 이후 직업, 주택, 교육 등 문제에 따른 사회적 유출이라고 시는 분석했다.

특히, 청년세대(15∼34세)의 지속적인 유출로 혼인율 감소, 출생률 저하, 노동인구 감소 등 연쇄적인 사회 부작용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시는 이를 극복하고자 울산형 희망찬 일터, 새로운 일감, 행복한 삶터를 적극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희망찬 일터는 경제자유구역과 5개 특구·단지(강소연구개발특구,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이산화탄소 자원화 규제자유특구, 원자력 및 원전 해체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가 중심이다.

시는 미래성장을 견인할 기업 유치와 창업기업 육성을 비롯해 주력산업 첨단화 등으로 지역 일터를 혁신한다.

새로운 일감으로는 부유식 해상풍력, 수소경제, 동북아 오일·가스 허브, 원전 해체 등 4대 에너지사업 등으로 2030년까지 60만 개 일자리를 창출한다.

대표적인 예로, 자동차부품 산업이 친환경 미래 차 산업으로 안정적 전환할 수 있도록 퇴직자 전직 지원 등에 5년간 412억원을 투입해 6천500개 일자리를 창출한다.

행복한 삶터를 위해선 선바위 지구, 울주군청 주변 행정복합타운, KTX 역세권 등에 2030년까지 6만8천 가구, 16만 명이 거주할 미래형 신도심을 조성해 부산, 양산, 경주 등 인근 지자체로 인구 유출을 방지하고 주거 안정을 도모한다.

전국 최대 규모 신혼부부 주거비 지원사업도 지원 연령 범위와 지원 금액을 확대한다.

또, 대중교통 대동맥인 도시철도망(트램) 도입, 외곽순환도로 건설, 울산권 광역철도 건설 등 교통 인프라를 확충해 편리한 정주 환경을 조성한다.

베이비부머의 탈 울산 방지를 위해 은퇴자 수요 맞춤형 주거지 개발 등 다양한 맞춤형 주거지원 정책 개발로 지역 정착을 유도할 계획이다.

수도권으로 인재 유출 방지와 4차 산업혁명 시대 대응을 위해 대학 유치와 지역 맞춤형 인재 육성사업도 강화한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사업'에 4년간 2천652억원을 투입해 지역기업에 필요한 인재 양성으로 청년의 '취업-창업-정주'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한다.

주거복지 로드맵 (PG)
주거복지 로드맵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청년일자리센터 운영 등 일자리지원과 청년 주택 임차보증금 이자 지원, 청년 주거급여 분리 지급 등 정착지원 등으로 청년 자립을 강화할 계획이다.

시는 또, 결혼에서부터 출산, 보육, 노후에 이르기까지 생애주기별 복지망 구축을 위해서도 지속해서 노력한다.

다자녀 가정 지원 시책 발굴, 아동친화도시 인증, 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 울산의료원 설립 추진, 제2 시립 노인복지관 건립 등에 나선다.

시는 앞으로 인구 문제를 가장 큰 현안에 두고 인구 대책을 다룰 추진체계도 강화한다.

1본부 5개 대책반으로 '울산형 인구증가 대책 추진본부'를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운영 중인 인구정책위원회도 강화해 위원장을 행정부시장에서 시장으로 격상하고, 위원 수도 20명 이내에서 30명 이내로 확대한다.

송철호 시장은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을 위해 인구 회복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올해 안에 울산형 인구정책 종합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이날 오전 시청 상황실에서 시장 주재로 특별회의를 열고 대책을 공유한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