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유력지 "교황, 수술 후 휴식 중에도 방북 검토"

송고시간2021-07-08 07:00

beta

이탈리아 유력 언론이 다시 한번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가능성을 짚는 기사를 실었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는 7일(현지시간) '휴식 중에도 멈추지 않고 북한 방문 검토하는 프란치스코 교황'이라는 제목의 지면 기사에서 결장 협착증 수술을 받은 교황의 회복세가 순조롭다며 교황은 벌써 내달 재개될 일상 업무를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특히 교황과 가까운 소식통을 인용해 코로나19 대유행 속에 1년 6개월을 보낸 교황이 전 세계를 무대로 한 평화 외교를 위해 해외 방문을 재개하길 강렬하게 희망하고 있다며, 오는 9월 순방 예정인 헝가리·슬로바키아 외에 미래 레바논과 북한에 갈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짚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라 레푸블리카, 교황과 가까운 소식통 인용 보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 유력 언론이 다시 한번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가능성을 짚는 기사를 실었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는 7일(현지시간) '휴식 중에도 멈추지 않고 북한 방문 검토하는 프란치스코 교황'이라는 제목의 지면 기사에서 결장 협착증 수술을 받은 교황의 회복세가 순조롭다며 교황은 벌써 내달 재개될 일상 업무를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특히 교황과 가까운 소식통을 인용해 코로나19 대유행 속에 1년 6개월을 보낸 교황이 전 세계를 무대로 한 평화 외교를 위해 해외 방문을 재개하길 강렬하게 희망하고 있다며, 오는 9월 순방 예정인 헝가리·슬로바키아 외에 미래 레바논과 북한에 갈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짚었다.

신문은 교황의 방북 이슈와 관련해 한국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최근 발언에도 주목했다.

박 원장은 지난 5일 전남 목포시 산정동 성당에서 열린 준대성전 지정 감사 미사에 참석해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을 추진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이는 한국 정부 차원에서 교황 방북의 물밑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점을 공식화한 것으로 국내외의 큰 주목을 받았다.

신문은 이 발언을 소개하며 '우연찮은 시점'이라는 표현을 썼다.

그러면서 박 원장이 미사에 함께 참석한 교황 개인 비서 출신의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와 김희중 대주교를 만나 교황의 평양 방문을 논의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교황이 지난달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한국의 유흥식 대주교를 임명한 것도 방북과 관련된 하나의 신호라고 신문은 해석했다.

이어 유 대주교가 2014년 교황의 한국 방문을 성사시킨 인물이며, 그간 교황의 방북을 강하게 지지해온 한국 성직자라는 소개도 곁들였다.

앞서 라 레푸블리카는 유 대주교의 성직자성 장관 임명 발표 직후인 지난달 11일 '바티칸에 입성하는 한국 성직자, 북한 방문을 꿈꾸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선택'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유 대주교가 교황 방북의 가교 구실을 할 수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