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대상 사이버공격 2018년부터 급증…"피해는 없어"

송고시간2021-07-07 18:37

beta

통일부는 지난해 600건이 넘는 사이버 공격을 받았으나 실제 피해사례는 없었다고 7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취재진과 만나 "2018년 이후 통일부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 시도가 크게 늘었다"면서 지난해 633건의 공격 시도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 같은 통일부 대상 사이버 공격 시도가 "실제 피해로 이어진 경우는 현재까지 없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킹 메일'·'시스템 취약점 사전 파악' 유형이 대부분

사이버 공격 시도 (PG)
사이버 공격 시도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지난해 600건이 넘는 사이버 공격을 받았으나 실제 피해사례는 없었다고 7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취재진과 만나 "2018년 이후 통일부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 시도가 크게 늘었다"면서 지난해 633건의 공격 시도가 있었다고 밝혔다.

향후 공격을 위해 사전에 시스템의 취약점을 파악하려는 '시스템 정보수집' 유형이 310건으로 가장 많았고, 해킹메일 유형이 265건으로 뒤를 이었다.

최근 5년간 추이를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6년(260건)과 2017년(336건)에는 200∼300건대에 머물렀던 공격 시도 건수가 2018년부터는 연간 600∼700건대로 급증했다. 2018년은 630건, 2019년은 767건이었다.

그러나 이 당국자는 이 같은 통일부 대상 사이버 공격 시도가 "실제 피해로 이어진 경우는 현재까지 없다"고 말했다. 사이버 공격을 시도한 주체가 북한인지에 대해서는 "북한의 해킹이라고 확정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현재 통일부는 사이버 공격을 차단하기 위해 365일 24시간 보안관제 체제인 '통일 사이버안전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각 지역의 탈북민 개인정보를 관리하는 지역적응센터(하나센터)도 보안관제 대상에 포함시켰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