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대, 윤석열 부인 박사학위 논문 의혹 조사 착수

송고시간2021-07-07 17:12

beta

국민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개명 전 이름 김명신)씨의 박사학위 논문 등에 부정이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7일 국민대에 따르면 이 대학은 최근 김씨의 박사학위 논문 연구 부정 의혹 등에 대해 연구윤리위원회를 꾸려 조사에 나섰다.

이 관계자는 "예비조사 단계에서는 김씨의 박사학위 논문 등을 포함해 전반적인 상황을 살펴보고 연구윤리를 위반한 점 등이 있는지 보겠다는 것"이라며 "이후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본 조사에 착수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국민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개명 전 이름 김명신)씨의 박사학위 논문 등에 부정이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7일 국민대에 따르면 이 대학은 최근 김씨의 박사학위 논문 연구 부정 의혹 등에 대해 연구윤리위원회를 꾸려 조사에 나섰다.

국민대는 조사에서 김씨의 2008년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논문 등에 문제가 있었는지를 살펴볼 예정이다. 김씨는 이 논문으로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대학 측은 김씨가 2007년 '한국디자인포럼'에 게재한 '온라인 운세 콘텐츠의 이용자들의 이용 만족과 불만족에 따른 회원 유지와 탈퇴에 대한 연구' 학술논문 등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논문은 한글 제목의 '회원 유지'를 영문으로 'member Yuji'로 표기해 논란이 됐었다. 이 논문에는 전승규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교수가 지도교수로 참여했다.

대학 관계자는 "논문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학교 측에서 인지하면 연구윤리위를 꾸려서 조사하도록 돼있어 김씨 논문에 대해서도 현재 윤리위를 구성해 예비조사에 들어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예비조사 단계에서는 김씨의 박사학위 논문 등을 포함해 전반적인 상황을 살펴보고 연구윤리를 위반한 점 등이 있는지 보겠다는 것"이라며 "이후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본 조사에 착수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chic@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NpkR7d_pl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