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5명 이상 사적모임' 위반한 1천111명에 과태료

송고시간2021-07-07 16:47

beta

울산시는 올해 상반기에 적용된 '사적 모임 5명 이상 금지'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례 163건을 적발해 1천111명에게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사회적 거리 두기 적용 단계에 따라 가족·지인 간 모임·행사를 통한 일상생활 속 감염을 차단하고자 올해 1월 4일부터 6월 22일까지 5명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했다.

손연석 시 시민안전실장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대다수 시민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사적 모임 위반자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했다"라면서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전국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만큼 적극적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 (PG)
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올해 상반기에 적용된 '사적 모임 5명 이상 금지'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례 163건을 적발해 1천111명에게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사회적 거리 두기 적용 단계에 따라 가족·지인 간 모임·행사를 통한 일상생활 속 감염을 차단하고자 올해 1월 4일부터 6월 22일까지 5명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했다.

이를 위반하면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주는 150만원, 이용자는 10만원 과태료를 부과받는다.

가정이나 야외 등지에서도 개인당 10만원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는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과태료 부과와 고발 등 엄정하게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위반 행위로 확진자가 발생하면 조사와 치료 등에 발생하는 방역 비용을 구성 청구하기로 했다.

손연석 시 시민안전실장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대다수 시민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사적 모임 위반자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했다"라면서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전국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만큼 적극적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울산에서는 개편된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가 적용돼 사적 모임이 8명까지 허용된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