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피 3,280대 하락 마감…코스닥지수, 연고점 경신(종합)

송고시간2021-07-07 16:00

beta

코스피가 7일 하락하며 3,280대까지 밀렸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9.87포인트(0.60%) 내린 3,285.34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62포인트(0.05%) 내린 3,303.59로 시작해 하락세를 이어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스피 3,280대로 후퇴
코스피 3,280대로 후퇴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2021.7.7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코스피가 7일 하락하며 3,280대까지 밀렸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9.87포인트(0.60%) 내린 3,285.34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62포인트(0.05%) 내린 3,303.59로 시작해 하락세를 이어갔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이 8천342억원, 외국인이 3천438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1조1천665억원을 순매수하며 지난 1일(1조2천660억원) 이후 나흘만에 1조원 이상의 매수 우위를 나타냈다.

미국 6월 비제조업(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등 경제 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한 가운데 달러 강세 등으로 위험자산에 대한 회피 심리가 커지면서 증시는 약세 압력을 받았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한 점도 투자 심리를 악화시켰다.

이날 장 시작 전 삼성전자[005930](-0.49%)가 시장 예상을 웃도는 2분기 '깜짝 실적'을 발표했으나 지수 하락은 막지 못했다.

LG전자[066570]도 영업이익이 1조1천128억원으로 2분기 기준 12년 만의 최대 실적을 발표했으나 주가는 2.94% 떨어졌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예상을 상회한 삼성전자 실적 발표에도 불구하고 미국 증시에서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높아진 여파로 매물이 출회되며 하락했다"며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한 점도 투자심리 위축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권에서는 SK하이닉스[000660](-1.20%), 현대차[005380](-1.69%), SK이노베이션[096770](-1.62%), KB금융[105560](-1.86%) 등이 하락했다.

반면 비대면 대표주인 카카오[035720](2.22%), 네이버[035420](1.95%) 등은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5.69%), 서비스업(0.54%), 의료정밀(0.25%), 비금속광물(0.18%) 등을 제외하고 전 업종이 내렸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11억1천563만주, 거래대금은 14조2천891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40포인트(0.23%) 오른 1,047.36에 마치며 하루 만에 반등했다.

이로써 지난 5일 기록한 종가 기준 종전 연고점(1,047.33)을 0.03포인트 차이로 넘어섰다.

지수는 0.04포인트(0.00%) 오른 1,045.00에 개장해 강세를 나타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진단키트 업체 씨젠[096530](13.81%) 등이 급등했다. 업종 중에서는 제약(1.47%), 의료·정밀기기(1.81%) 등이 강세를 보였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천626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1천357억원, 기관은 120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코스닥시장 거래량은 16억6천396만주, 거래대금은 13조4천852억원이었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