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권위 "野초선들 '집단적 조현병' 발언, 장애인 비하"

송고시간2021-07-07 15:37

beta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의 '집단적 조현병'이란 표현으로 인격권을 침해당했다는 정신장애인단체들의 주장을 국가인권위원회가 최근 인정한 것으로 7일 확인됐다.

장애인 단체들은 인권위에 진정을 내며 "정치적 상대방을 비난하기 위한 도구로서 특정 정신질환을 거론한 그들의 인권 의식이 너무나 참담하다"며 대책 마련 권고를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이 문제삼은 발언은 국민의힘 초선의원 31명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집단적 조현병이 아닌가 의심된다'라고 비판하는 성명문에서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신장애인단체, '조현병' 발언 관련 인권위 진정
정신장애인단체, '조현병' 발언 관련 인권위 진정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및 한국정신장애인협회 등이 지난 2월 4일 오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 조현병 혐오 발언에 대한 진정을 제기하고 있다. 정신장애인단체는 지난 1일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집단적 조현병이 아닌가 의심된다'라는 혐오 표현의 대상으로 정신장애인을 사용한 발언을 지적하며 인권위에 대책 마련 권고를 요청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의 '집단적 조현병'이란 표현으로 인격권을 침해당했다는 정신장애인단체들의 주장을 국가인권위원회가 최근 인정한 것으로 7일 확인됐다.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인권위는 정신장애인가족협회와 한국정신장애인협회 등이 지난 2월 국민의힘 의원들을 상대로 제기한 진정을 인용 결정하고 결정문을 작성 중이다. 구체적 판단 이유와 권고 내용은 결정문 작성 단계에서 정해질 예정이다.

장애인 단체들은 인권위에 진정을 내며 "정치적 상대방을 비난하기 위한 도구로서 특정 정신질환을 거론한 그들의 인권 의식이 너무나 참담하다"며 대책 마련 권고를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이 문제삼은 발언은 국민의힘 초선의원 31명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집단적 조현병이 아닌가 의심된다'라고 비판하는 성명문에서 나왔다.

해당 표현이 장애인 비하라는 비판이 일자 국민의힘 중앙장애인위원장은 "사려 깊지 못한 표현으로 정신 장애인 당사자와 그 가족들에게 본의 아니게 상처를 드렸다"며 사과했다.

인권위는 최근 정치인의 장애인 비하 발언을 인용하는 추세다.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 '절름발이 총리'(국민의힘 주호영 의원) 등에 대해서도 장애인 단체들의 진정을 인용한 바 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