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 ODA예산 4조1천680억원…보건분야 36% 증액

송고시간2021-07-07 16:04

beta

정부가 내년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을 올해보다 12.3% 늘어난 4조1천680억원으로 편성했다.

정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8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2022년 국제개발협력 종합시행계획' 등을 의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보건 위기를 고려해 올해 3천359억원이었던 보건 분야 지원액을 4천584억원으로 36.5% 늘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그린에너지·친환경모빌리티 집중…김총리 "국격 걸맞은 ODA 만들겠다"

일자리 문제 인터뷰하는 김부겸 총리
일자리 문제 인터뷰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6일 대전시 호텔ICC에서 열린 지자체 일자리대상 시상식을 마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정부가 내년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을 올해보다 12.3% 늘어난 4조1천680억원으로 편성했다.

정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8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2022년 국제개발협력 종합시행계획' 등을 의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보건 위기를 고려해 올해 3천359억원이었던 보건 분야 지원액을 4천584억원으로 36.5% 늘렸다.

인도적 지원 분야 규모도 1천930억원에서 2천916억원으로 51.1% 대폭 증액했다.

여기에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등 정상외교 성과를 토대로 한 코백스 선구매공약매커니즘(COVAX AMC) 공여 1억 달러가 포함됐다.

이에 따라 전체 ODA 예산 중 보건 분야가 13.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됐다. 이어 교통(13.1%), 교육(9.8%), 인도적 지원(8.4%) 순이다.

또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현재 약 20%인 그린 분야 ODA 비중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발원조위원회 수준(28.1%)으로 확대하기 위한 '그린뉴딜 ODA 추진전략'도 의결했다.

이 전략에 따라 2025년까지 그린분야 ODA 수준을 대폭 확대하고 개발도상국의 수요를 토대로 국가별로 맞춤형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발굴, 프로그램 차관이나 정책컨설팅을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개도국의 수요가 크고 한국에 강점이 있는 그린에너지, 친환경모빌리티에 지원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ODA 추진체계를 정비해 사업간 연계·통합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회의에서 "우리가 강점을 보유한 보건·의료, 에너지, ICT 분야의 역량을 바탕으로 보건위기 종식, 녹색전환, 디지털 전환 등 글로벌 현안을 극복하는데 주도적으로 나서겠다"며 "대한민국의 국격에 걸맞은 대한민국 ODA의 참모습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