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더 빨리"…유통업계, 익일새벽·당일 넘어 1시간내 배송 경쟁

송고시간2021-07-08 07:15

beta

유통업계의 배송 속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익일 새벽배송이나 당일 배송을 넘어 1시간 내 배송 서비스가 잇달아 등장했다.

소비자로서는 주문 상품을 더욱 빨리 받아볼 수 있지만 속도 경쟁에 따른 배달원의 안전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GS리테일 '49분'·CJ올리브영 '45분'…주문 급증 효과

배달 앱이 주도…출혈 경쟁·배달원 안전사고 우려

GS리테일 '49분 번개배달'
GS리테일 '49분 번개배달'

[GS리테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유통업계의 배송 속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익일 새벽배송이나 당일 배송을 넘어 1시간 내 배송 서비스가 잇달아 등장했다.

소비자로서는 주문 상품을 더욱 빨리 받아볼 수 있지만 속도 경쟁에 따른 배달원의 안전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GS리테일은 지난달 22일 배달 전용 주문 모바일 앱인 '우딜-주문하기'를 통해 '49분 번개배달' 서비스를 선보였다.

GS수퍼마켓 상품을 판매하는 '우동(우리동네)마트' 카테고리에서 구매하면 GS수퍼마켓 인근 지역에 한해 49분 내 배달한다.

GS리테일은 그동안 GS수퍼마켓을 통해 '1시간 배송' 서비스를 했는데 이 시간을 10여분 단축한 것이다.

GS리테일은 "번개배달 서비스 도입 이후 주문이 4배가량 늘어나는 등 고객 반응이 좋다"고 밝혔다.

CJ올리브영의 오늘드림 빠름배송
CJ올리브영의 오늘드림 빠름배송

[CJ올리브영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J올리브영은 화장품 즉시 배송서비스인 '오늘드림 빠름배송'의 평균 배송 시간을 올해 상반기 45분으로 단축했다.

2018년 12월 선보인 이 서비스는 원래 전국 올리브영 매장과 연계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 사이에 주문하면 3시간 내 배송하는 것이었지만 지난해에는 평균 배송시간을 55분으로 줄였다.

이에 힘입어 지난해 빠름배송이 포함된 오늘드림 전체 주문 건수는 전년 대비 12배 증가했다.

롯데슈퍼는 지난해 11월 잠실점에서 '퇴근길 1시간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뒤 올해 초 서비스 지역을 서울 강북과 경기·인천 일부 지역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현재 23개 점포에서 오후 4~8시에 앱으로 주문하면 1시간 안에 배송한다.

쿠팡이츠의 빠른 배달 서비스인 '치타배달'
쿠팡이츠의 빠른 배달 서비스인 '치타배달'

[쿠팡이츠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 경쟁이 치열한 배달 앱 시장에선 쿠팡이 지난 6일부터 식품·생필품 배달 서비스에 나서면서 배달의민족의 'B마트'와 맞붙었다.

쿠팡이츠는 현재 서울 송파구 일대에서만 이 서비스를 시범 운영 중이나 서울 전역으로 점차 서비스를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쿠파이츠는 배달에 10~15분 소요된다고 안내하고 있다.

유통업계의 한 관계자는 "상품이 비슷하다 보니 결국은 다른 데서 차별화를 시도할 수밖에 없다"면서 "빠른 배송의 소비자 만족도가 높아 업체마다 시간 단축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더 빠른' 배송을 위한 경쟁이 업체 간 출혈 경쟁과 배달원의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실제로 당일 배송 및 익일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요 온라인 쇼핑몰은 물류비용 때문에 영업손실을 보고 있다. 쿠팡이츠와 배달의민족은 단건 배달(배달원 1명이 주문 1건 처리)을 놓고 수수료 수입보다 더 큰 비용을 투입하고 있다.

지난해 서울 지역 교통사고 사망자가 12.4% 감소한 가운데 이륜차 사망자는 2018년 39명, 2019년 49명, 지난해 50명으로 늘어났다. 이를 두고 서울시는 1인 가구 증가와 함께 비대면 배달이 늘어난 결과로 분석했다.

최근 배달 종사자 노동조합인 라이더유니온은 배달플랫폼의 인공지능(AI) 배차와 관련, "회사는 빠른 배달 경쟁을 하면서 소비자의 칭찬을 받지만 실제 일을 하는 노동자는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주장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