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회복 후에도 기억 T세포 장기간 유지…중증감염 막아"

송고시간2021-07-07 13:00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회복된 후에도 코로나19를 방어하는 '기억 T 세포'가 장기간 유지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신의철 교수와 고려대 안산병원 최원석 교수, 충북대병원 정혜원 교수 공동 연구팀은 코로나19에서 회복된 환자를 대상으로 한 추적 연구를 통해 기억 T 세포의 면역반응이 10개월 동안 잘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경증·중증 여부에 상관없이 대부분 잘 유지되고 있었으며, 10개월이 지난 후에도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을 만나면 기억 T세포가 증식을 활발히 해 여러 가지 기능을 수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AIST·고려대 안산병원·충북대병원 공동연구…"백신 접종자와 비교 후속 연구"

코로나19 회복 후에도 장기간 유지되는 기억 T세포
코로나19 회복 후에도 장기간 유지되는 기억 T세포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회복된 후에도 코로나19를 방어하는 '기억 T 세포'가 장기간 유지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신의철 교수와 고려대 안산병원 최원석 교수, 충북대병원 정혜원 교수 공동 연구팀은 코로나19에서 회복된 환자를 대상으로 한 추적 연구를 통해 기억 T 세포의 면역반응이 10개월 동안 잘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회복되면 이에 대항하는 방어 면역인 중화항체와 기억 T세포가 형성되며, 중화항체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면 면역 기억(immune memory)을 가진 기억 T세포는 코로나19 감염 자체를 막지는 못하지만, 계속 살아남은 채 중증 진행을 막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기억 T세포가 얼마나 오랜 기간 유지될 수 있을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국내 코로나19 회복 환자들을 대상으로 10개월 동안 추적 연구를 통해 기억 T세포가 잘 유지됨을 밝혔다.

신의철 교수와 정재형 KAIST 박사과정 연구원(제1 저자)
신의철 교수와 정재형 KAIST 박사과정 연구원(제1 저자)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증·중증 여부에 상관없이 대부분 잘 유지되고 있었으며, 10개월이 지난 후에도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을 만나면 기억 T세포가 증식을 활발히 해 여러 가지 기능을 수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억 T세포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줄기세포 유사 기억 T세포'가 잘 발생한다는 것도 확인했다.

줄기세포를 닮은 줄기세포 유사 기억 T세포는 장기간에 걸쳐 기억 T세포 수를 그대로 유지해주는 재생 기능을 한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이들의 기억 T세포 형성과 코로나19 회복자들의 기억 T세포와의 비교 연구를 통해 백신의 면역학적 효과를 파악하기 위한 후속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신의철 교수는 "코로나19 회복자의 기억 T세포 기능을 세계 최장기간 연구한 결과"라며 "최적화된 차세대 백신 개발 전략 수립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 지난달 30일 자에 실렸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