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번째 흑인 뉴욕시장 예고…민주당 경선에서 에릭 애덤스 승리

송고시간2021-07-07 11:12

beta

미국 뉴욕시장 후보를 정하는 민주당 예비선거에서 베테랑 경찰관 출신 흑인 정치인 에릭 애덤스(60)가 승리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애덤스는 6일(현지시간) 개표에서 2위 캐스린 가르시아 전 뉴욕시 위생국장과의 격차를 1% 포인트가 넘는 8천426표로 늘렸다.

애덤스는 시장실에 입성하면 작고한 데이비드 딘킨스(1990∼1993년 재임) 전 시장에 이어 두 번째 흑인 뉴욕시장이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베테랑·주 상원의원·구청장 출신 중도파

치안·인종평등 공약…11월 공화 슬리워와 맞대결

뉴욕시장은 '떼어놓은 당상'. 민주당 내 중도로 평가되는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 민주당 후보.[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시장은 '떼어놓은 당상'. 민주당 내 중도로 평가되는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 민주당 후보.[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 뉴욕시장 후보를 정하는 민주당 예비선거에서 베테랑 경찰관 출신 흑인 정치인 에릭 애덤스(60)가 승리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애덤스는 6일(현지시간) 개표에서 2위 캐스린 가르시아 전 뉴욕시 위생국장과의 격차를 1% 포인트가 넘는 8천426표로 늘렸다.

애덤스는 성명을 통해 "개표돼야 할 표가 아주 조금 남아있기는 하지만 결과는 명백하다"고 승리를 선언했다.

그는 "분투하는 이들, 소외당하는 이들, 안전하고 공정하며 살만한 뉴요커들의 미래를 믿는 이들을 위해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본선행 포부를 밝혔다.

애덤스는 시장실에 입성하면 작고한 데이비드 딘킨스(1990∼1993년 재임) 전 시장에 이어 두 번째 흑인 뉴욕시장이 된다.

뉴욕 시민 중에 민주당원이 공화당원보다 7대1 정도로 많은 까닭에 애덤스의 당선은 이미 유력하다.

애덤스는 오는 11월 2일 치러지는 본선에서 범죄예방 비영리단체인 '가디언 에인절'의 창립자인 공화당 후보 커티스 슬리워와 맞붙는다.

공화당 뉴욕시장 후보인 커트시 슬리워[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공화당 뉴욕시장 후보인 커트시 슬리워[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당내 중도로 분류되는 애덤스는 이번 경선에서 범죄 척결, 인종차별적 치안의 종식 사이에서 균형잡힌 정책을 펼치겠다고 약속해 지지를 얻었다.

애덤스는 22년간 치안에 공을 쏟은 베테랑 경찰 간부 출신이자 10대 때 경찰의 잔혹행위에 고통을 받은 피해자이기도 하다.

그는 1984년 경찰관이 된 뒤 재직 시절에 인종차별적 프로파일링에 반대하는 사법개혁을 요구하는 단체를 만들기도 했다.

애덤스는 2006년 경찰복을 벗고 뉴욕주 상원의원이 된 뒤 동성결혼 허용에 찬성하는 등 진보적 행보를 이어갔다.

그는 2013년 뉴욕시의 자치구인 브루클린에서 구청장에 당선돼 지금까지 활동하고 있다.

지난 22일 시작된 민주당 뉴욕시장 경선은 사표를 줄이기 위해 과거와 다른 선호투표제로 진행됐다.

과반의 1순위를 얻은 후보가 없으면 최하위를 탈락시키고 해당 후보의 2순위 표를 재분배하는 식으로 집계가 이뤄졌다.

그렇게 승자를 가르는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해 일부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기술관료로서 문제 해결사의 역량을 보여준 가르시아, 민주당 내 유명한 좌파인사인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연방하원 의원으로부터 지지를 받은 인권변호사 마야 와일리, 작년 대선에 나섰고 기본소득 도입을 지지하는 아시아계 앤드루 양 등이 레이스에 참가했다가 고배를 들었다.

뉴욕시장 민주당 예비선거에 나선 여성 인권변호사 마야 와일리, 흑인 치안전문가 에릭 애덤스, 아시아계 기본소득 옹호론자 앤드루 양, 정통 기술관료 캐스린 가르시아(좌측부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시장 민주당 예비선거에 나선 여성 인권변호사 마야 와일리, 흑인 치안전문가 에릭 애덤스, 아시아계 기본소득 옹호론자 앤드루 양, 정통 기술관료 캐스린 가르시아(좌측부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