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데타 미얀마 코로나로 또 휘청…"산소통 금보다 더 드물어"

송고시간2021-07-07 10:56

beta

미얀마가 쿠데타에 이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을 조짐을 보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휘청이고 있다.

7일 미얀마 나우 등 현지 매체 및 외신에 따르면 전날 군사정권 보건부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천602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가 3천명을 넘어선 것은 쿠데타 이후는 물론 미얀마에서 코로나 환자가 발생한 지난해 초 이후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규확진 3천명↑ 연일 최다…화장터·공동묘지에 시신 밀려들어

국민통합정부 "군정, 국민보호 실패…코로나19 대응예방위 구성"

사가잉 지역 한 공동묘지에 코로나19 사망자 시신이 내려지는 모습(자료사진)
사가잉 지역 한 공동묘지에 코로나19 사망자 시신이 내려지는 모습(자료사진)

[Chin World/RFA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미얀마가 쿠데타에 이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을 조짐을 보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휘청이고 있다.

2월1일 쿠데타 이후 유혈진압이 이어지면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대비가 사실상 전무했던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7일 미얀마 나우 등 현지 매체 및 외신에 따르면 전날 군사정권 보건부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천602명이라고 밝혔다.

6월14일 이후 미얀마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추이 그래프
6월14일 이후 미얀마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추이 그래프

[RFA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신규 확진자가 3천명을 넘어선 것은 쿠데타 이후는 물론 미얀마에서 코로나 환자가 발생한 지난해 초 이후 처음이다.

전날에는 2천969명으로 이 역시 기존 최다 신규확진자 2천318명을 훌쩍 넘어선 규모였다. 누적 확진자는 17만1천976명이다.

사망자는 52명으로 이 또한 가장 많다. 누적 사망자는 3천513명이다.

미얀마에서는 쿠데타 직후 의료진이 대거 시민 불복종운동(CDM)에 참여하면서 코로나19 검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쿠데타 이전 코로나19 검체 채취가 하루 평균 1만7천건 정도 진행됐다.

그러나 쿠데타 직후 의료진의 CDM으로 1천500~2천건 수준으로 대폭 떨어졌다.

시민들은 군부가 운영하는 병원에 가기를 꺼려 집에 머무는 경우가 많아졌고, 군부는 곳곳의 반 쿠데타 시위 진압에 최우선 순위를 두면서 제대로 된 코로나19 대책을 내놓지 않았다.

문민정부 시절 백신 보급을 총괄한 국가 예방접종확대계획(EPI) 책임자 타 타 린 박사를 체포하는 등 의료진에 대한 탄압도 강화했다.

문민정부 시절 계약된 인도발 백신 공급도 쿠데타 이후 중단된 상태로 알려졌다.

쿠데타 수장인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최근 러시아 언론과 인터뷰에서 러시아산 백신 200만회 분 구매 계획을 700만회 분으로 늘려 협상 중이라면서도 정확한 시기를 언급하진 않았다.

중국산 백신도 연초 무상제공된 것 외에 별다른 추가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악재'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끝에 5월부터 3차 유행이 본격화하면서 최악을 향해 달려가는 양상이다.

인도와 방글라데시 등 국경 지역은 물론 최대 도시인 양곤 등에서도 전파 속도가 더 빠른 변이 바이러스가 속속 발견되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무장 투쟁이 처음 벌어진 곳 중 하나인 북서부 사가잉 지역 칼레에서 지난 한 달간 5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주민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한 주민은 이달 들어서만 5일간 136명이 코로나로 숨졌다고 전했다.

칼레의 공동묘지들은 밀려드는 시신들로 자리가 모자랄 지경이다.

화장터 역시 시신들로 가득 찬 상태라고 주민들은 전했다.

칼레 지역에서 산소통에 산소를 채우는 주민들
칼레 지역에서 산소통에 산소를 채우는 주민들

[eleven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 중증 환자들에게 꼭 필요한 의료용 산소통을 구하기도 매우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주말부터는 40ℓ짜리 산소통 70개를 생산할 시설이 가동될 것으로 보이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하루에 1천개 가량의 산소통이 필요한 만큼 턱없이 부족하다는 설명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주민은 방송에 "환자들 가족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자선단체들이 나눠주는 산소통을 찾으러 온 시내를 돌아다니는 게 몇 주 동안 일상이 됐다"면서 "산소통을 찾기가 힘들다. 산소통이 금보다 더 드물다"고 말했다.

군부에 맞서 민주진영이 구성한 국민통합정부(NUG)는 군정이 코로나19 대응에 실패했다고 비판하면서,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코로나19 대응 예방 위원회'를 구성했다고 전날 밝혔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