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길 "박정희, 野반대 경부고속·포철 만든 것 대단한 성과"

송고시간2021-07-07 10:34

beta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7일 "박정희 정권이 포항제철(현 포스코)을 만든 것은 대단한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반도체기술특위 회의에서 "오늘은 경부고속도로 개통일이다. 박정희 대통령 때 야당이 반대했지만, 고속도로를 개통하고 제철소를 만든 것은 국가 발전을 위해 의미있는 일이었다고 평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가 보수진영의 상징적인 인물인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우클릭' 발언을 한 것을 두고 대선가도에서 중도층을 겨냥한 외연 확장을 의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7일 "박정희 정권이 포항제철(현 포스코)을 만든 것은 대단한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반도체기술특위 회의에서 "오늘은 경부고속도로 개통일이다. 박정희 대통령 때 야당이 반대했지만, 고속도로를 개통하고 제철소를 만든 것은 국가 발전을 위해 의미있는 일이었다고 평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고위 발언하는 송영길
최고위 발언하는 송영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7.7 zjin@yna.co.kr

송 대표가 보수진영의 상징적인 인물인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우클릭' 발언을 한 것을 두고 대선가도에서 중도층을 겨냥한 외연 확장을 의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그는 "포항제철이 만들어졌고, 이어서 삼성반도체가 만들어졌다. IT 산업의 쌀이 만들어졌고, 지속적으로 엄청난 속도로 발전해가고 있다"며 "반도체는 단순한 기술을 넘어서 기술 패권과 국가경쟁력을 좌우한다. 미·중 간 반도체 전쟁이 벌어진다"라고도 했다.

송 대표는 또 "불과 2년 전 일본이 포토레지스트를 비롯한 반도체 관련 불화수소 등의 수출을 규제했는데, 문재인 정부와 기업인들과 협력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을 일으키고 극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K반도체 벨트 조성, 세액공제와 금융지원·규제완화 등 인프라 지원 확대, 인력시장 지원, 성장기업 강화 등에 같이 협력했으면 한다"며 "하청업체와 상생하는 플랫폼을 만들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d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W3TYR408V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