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약 처방 사물탕의 '난임 개선' 효능, 동물실험으로 입증

송고시간2021-07-07 09:59

beta

한국한의학연구원 유수성 박사 연구팀은 동물 실험을 통해 한약 처방 사물탕의 난임 개선 효능을 입증했다고 7일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불임을 포함한 국내 난임 환자 수는 22만8천명으로, 2017년(1만2천569명)에 비해 10배 이상 늘었다.

이 같은 효능의 작용 기전을 밝히기 위해 난소 조직에 대한 전사체(일정한 시간에서 한 세포에 존재하는 모든 RNA 분자의 합) 분석을 한 결과, 사물탕을 투여한 고령 실험용 쥐는 난포 성장을 조절하는 'RAS 신호' 전달 경로 유전자의 발현이 젊은 쥐와 비슷한 수준으로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의학연 "체외수정 시술과 함께 한·양방 통합 치료 임상시험 계획"

유수성 박사 연구팀
유수성 박사 연구팀

[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한의학연구원 유수성 박사 연구팀은 동물 실험을 통해 한약 처방 사물탕의 난임 개선 효능을 입증했다고 7일 밝혔다.

사물탕은 숙지황, 당귀, 천궁, 작약 등 4가지 약재로 이뤄진 처방으로 불임증, 월경 불순, 갱년기 장애, 임신 중독 등 여성 질환 치료에 쓰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불임을 포함한 국내 난임 환자 수는 22만8천명으로, 2017년(1만2천569명)에 비해 10배 이상 늘었다.

최근 결혼 연령이 높아지면서 난소 예비력(건강한 난자를 생산할 수 있는 난소의 능력)이 감소하고 건강한 난자의 배란·채취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고령(40주령)의 실험용 쥐에 사물탕을 4주 동안 투여한 뒤 노화로 인한 난소 예비력 감소와 배란된 난자의 질 저하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했다.

난자가 될 수 있는 원시난포 세포의 개수를 평가한 결과 사물탕을 투여한 실험군의 원시난포 수는 마리당 평균 14.3개로 아무런 처치를 하지 않은 대조군(6.2)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사물탕의 난임 개선 효능 연구 결과
사물탕의 난임 개선 효능 연구 결과

[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배란 유도 후 건강한 성숙 난자 수 역시 실험군은 마리당 평균 1.1개로 대조군(0.1개)보다 많았고, 교배 후 임신 성공률도 70%로 대조군(10%)의 7배 이상 높았다.

이 같은 효능의 작용 기전을 밝히기 위해 난소 조직에 대한 전사체(일정한 시간에서 한 세포에 존재하는 모든 RNA 분자의 합) 분석을 한 결과, 사물탕을 투여한 고령 실험용 쥐는 난포 성장을 조절하는 'RAS 신호' 전달 경로 유전자의 발현이 젊은 쥐와 비슷한 수준으로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유수성 박사는 "사물탕과 체외수정 시술을 병행하는 한·양방 통합 치료 기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에이징'(Aging) 지난달 6일 자에 실렸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