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내려다보이는 천연 망루 '칠곡 가산바위', 명승 된다

송고시간2021-07-07 09:26

beta

대구시 전경은 물론 영남 지역과 서울을 잇는 옛길인 영남대로 주변 산세를 굽어볼 수 있는 '칠곡 가산바위'가 명승이 된다.

문화재청은 최고 높이 902m인 경북 칠곡군 가산면 가산에 솟은 '칠곡 가산바위'를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한다고 7일 밝혔다.

가산바위는 조선이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겪은 뒤 가산에 산성을 축조하기 전부터 천연 망루 역할을 한 곳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칠곡 가산바위
칠곡 가산바위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대구시 전경은 물론 영남 지역과 서울을 잇는 옛길인 영남대로 주변 산세를 굽어볼 수 있는 '칠곡 가산바위'가 명승이 된다.

문화재청은 최고 높이 902m인 경북 칠곡군 가산면 가산에 솟은 '칠곡 가산바위'를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한다고 7일 밝혔다.

가산바위는 조선이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겪은 뒤 가산에 산성을 축조하기 전부터 천연 망루 역할을 한 곳이다. 오늘날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인 가산산성은 바위와 맞닿아 조성했다.

진흙이 쌓여 만들어진 퇴적암이 평평한 반석 형태로 돌출돼 있으며, 정상부 넓이는 약 270㎡이다. 넓고 평탄한 층리(層理, 암석층에 따라 생기는 결)는 국내에 많은 화강암에서 보기 힘든 모습이라고 알려졌다.

칠곡 가산바위에서 본 풍경
칠곡 가산바위에서 본 풍경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가산바위에는 통일신라시대 고승인 도선에 얽힌 이야기가 전한다. 도선이 바위 가운데에 있는 큰 구멍에 쇠로 만든 소와 말 형상을 넣어 지기(地氣, 땅의 정기)를 눌렀는데, 조선시대 관찰사 이명웅이 성을 만들 때 없앴다고 한다.

조선시대 후기에 펴낸 읍지인 '여지도서'(輿地圖書)에는 가산바위에서 내려다보는 탁월한 전망에 대한 기록이 남아 있다.

1899년 간행된 '칠곡부읍지'는 가산바위를 "칠곡의 3대 형승(形勝, 지세나 풍경이 뛰어난 곳)으로 바위 크기가 천여 명이 앉을 수 있을 만큼 넓어 사방 경관과 봉우리와 별들이 펼쳐져 있다"고 묘사했다.

가산바위는 지난 2019년 방송된 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 등장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문화재청은 예고 기간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칠곡 가산바위의 명승 지정 여부를 확정한다.

칠곡 가산바위
칠곡 가산바위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