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지역 사흘 동안 500㎜ 이상 집중호우…피해 눈덩이

송고시간2021-07-07 09:22

beta

사흘 동안 최고 531㎜의 집중호우가 쏟아진 전남에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전남도는 7일 오전 잠정 집계한 집중호우 피해 현황을 발표했다.

전남지역에는 지난 5일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해남 현산 531㎜를 최고로 장흥 관산 463.5㎜, 진도읍 457.2㎜, 고흥 도양 417.5㎜ 등의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명 사망·이재민 57명…농경지 2만여ha 침수, 가축 21만여마리 폐사

폭우에 잠긴 농경지
폭우에 잠긴 농경지

(장흥=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남부 지방에 많은 비가 내린 6일 오후 전남 장흥군 대덕읍 덕촌마을 일대의 농경지가 물에 잠겨 있다. 2021.7.6 superdoo82@yna.co.kr

(무안=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사흘 동안 최고 531㎜의 집중호우가 쏟아진 전남에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전남도는 7일 오전 잠정 집계한 집중호우 피해 현황을 발표했다.

전남지역에는 지난 5일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해남 현산 531㎜를 최고로 장흥 관산 463.5㎜, 진도읍 457.2㎜, 고흥 도양 417.5㎜ 등의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현재는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빗줄기는 약해졌지만, 오후부터는 다시 장마전선이 남하해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이번 집중호우로 사망자는 2명 발생했다.

해남에서는 주택이 침수돼 60대 여성이 물에 휩쓸려 숨졌고, 광양에서는 산사태로 80대 여성이 실종됐다가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142개 동이 침수해 이재민은 해남·진도·강진 등에서 44가구 57명이 발생했고, 재해 위험 등으로 대피한 이들은 47가구 62명에 달한다.

긴급 구호품 전달받는 수해 주민
긴급 구호품 전달받는 수해 주민

(해남=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6일 오후 전남 해남군 현산면 탑동마을에서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들이 긴급 구호품을 마을회관에 전달하고 있다. 2021.7.6 iny@yna.co.kr

농경지 피해는 해남 5천275ha, 진도 5천149ha, 고흥 4천949ha, 장흥 3천764ha 등 총 2만4천524ha의 벼가 침수된 것으로 집계됐고, 밭작물은 116.3ha, 과수는 4.3ha 각각 수해를 당했다.

축사는 9개 시군 115 농가에서 피해를 봐, 이 중 5개 시군 13 농가 21만여 마리(닭 15만9천수, 오리 5만1천수, 한우 4마리) 등이 폐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의 낙석·토사 유실 32건, 소하천 유실 21건 등 도로와 하천 피해도 53건 집계됐다.

전날에 밤에는 영암군 국도 23호선에서 약 150㎥의 토사가 유실되면서 왕복 2차로가 통제돼 현재 응급 복구가 진행 중이다.

흠뻑 젖은 소들
흠뻑 젖은 소들

(해남=연합뉴스) 천정인 = 6일 오후 전남 해남군 황산면 축사가 폭우로 인해 침수돼 있다. 축사 주변이 1m 넘게 침수되면서 안전한 곳으로 옮겨지지 못한 소들이 축사에 남아있다. 2021.7.6 iny@yna.co.kr

pch80@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hpXukAti9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