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티 vs 케르버, 윔블던 테니스 여자 단식 4강서 격돌

송고시간2021-07-07 07:50

beta

애슐리 바티(1위·호주)와 안젤리크 케르버(28위·독일)가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501만6천파운드·약 549억9천만원) 여자 단식 4강에서 맞대결한다.

바티는 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8일째 여자 단식 준준결승에서 아일라 톰리아노비치(75위·호주)를 2-0(6-1 6-3)으로 완파했다.

이번 대회 여자 단식 4강은 바티-케르버, 아리나 사발렌카(4위·벨라루스)-카롤리나 플리스코바(13위·체코)의 대결로 열리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애슐리 바티
애슐리 바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애슐리 바티(1위·호주)와 안젤리크 케르버(28위·독일)가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501만6천파운드·약 549억9천만원) 여자 단식 4강에서 맞대결한다.

바티는 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8일째 여자 단식 준준결승에서 아일라 톰리아노비치(75위·호주)를 2-0(6-1 6-3)으로 완파했다.

또 케르버는 카롤리나 무호바(22위·체코)를 역시 2-0(6-2 6-3)으로 제압하고 4강에 합류했다.

2019년 프랑스오픈 단식 챔피언 바티는 개인 통산 두 번째 메이저 우승에 도전하고, 케르버는 2016년 호주오픈과 US오픈, 2018년 윔블던에 이어 네 번째 메이저 왕좌를 노린다.

이번 대회 여자 단식 4강은 바티-케르버, 아리나 사발렌카(4위·벨라루스)-카롤리나 플리스코바(13위·체코)의 대결로 열리게 됐다.

사발렌카와 플리스코바는 아직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경력이 없다.

안젤리크 케르버
안젤리크 케르버

[AFP=연합뉴스]

바티는 이번 대회에 이본 굴라공(70·호주)의 윔블던 우승 50주년을 기념하는 의상을 입고 경기에 나서고 있다.

당시 굴라공이 입었던 하의와 비슷한 디자인의 옷을 입고 이번 대회에 출전한 바티는 같은 호주 국적의 톰리아노비치를 1시간 6분 만에 꺾고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호주 선수가 윔블던 여자 단식 4강에 오른 것은 2000년 옐레나 도키치 이후 올해 바티가 21년 만이다.

바티와 케르버의 상대 전적은 2승 2패로 팽팽하다.

또 다른 준결승 매치업인 사발렌카와 플리스코바는 지금까지 두 번 만나 사발렌카가 모두 이겼다.

여자 단식 준결승은 현지 날짜로 8일에 펼쳐진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