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방부, 아마존 소송전에 표류하던 11조원 클라우드 사업 취소

송고시간2021-07-07 04:24

beta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제기한 소송으로 지연된 11조원 규모의 매머드급 클라우드 사업을 미국 국방부가 결국 취소했다.

미 국방부는 6일(현지시간) 논란을 빚은 클라우드 사업인 '합동 방어인프라 사업'(JEDI·제다이)을 취소하고 대신 수정된 클라우드 프로젝트를 새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국방부는 "점점 진화하는 요구사항들과, 클라우드에 대한 지식의 증대, 산업의 진전 등으로 인해 제다이 클라우드 계약이 더 이상 그 필요성을 충족하지 못한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정된 'JWCC' 사업 새로 추진키로…"아마존·MS서 사업 제안서 받을것"

미 워싱턴DC의 국방부 청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워싱턴DC의 국방부 청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제기한 소송으로 지연된 11조원 규모의 매머드급 클라우드 사업을 미국 국방부가 결국 취소했다.

미 국방부는 6일(현지시간) 논란을 빚은 클라우드 사업인 '합동 방어인프라 사업'(JEDI·제다이)을 취소하고 대신 수정된 클라우드 프로젝트를 새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국방부는 "점점 진화하는 요구사항들과, 클라우드에 대한 지식의 증대, 산업의 진전 등으로 인해 제다이 클라우드 계약이 더 이상 그 필요성을 충족하지 못한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규 프로젝트는 '합동 전투원 클라우드 역량'(JWCC)으로 명명됐으며 단일 사업자가 아닌 복수의 사업자와 계약을 체결하게 된다.

제다이는 국방부의 방대한 정보기술(IT) 인프라를 클라우드로 이전해 현대화하는 사업으로, 사업 규모가 10년간 100억달러(약 11조3천77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됐다.

클라우드 시장 1위 사업자인 아마존은 제다이 수주전에 뛰어든 뒤 가장 유력한 수주 후보로 꼽혔다. 그러나 2019년 7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사업자 선정 재검토를 지시한 뒤 기류가 바뀌었고 같은 해 10월 결국 MS가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아마존은 그다음 달 미 연방청구법원(CFC)에 국방부를 상대로 이의를 제기하는 소송을 냈다. 아마존과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를 공격해온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해 아마존을 탈락시켰다는 것이다.

연방청구법원은 지난해 2월 아마존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국방부에 제다이 사업 절차를 시작하지 말라는 예비명령을 내렸고, 이처럼 소송이 진행되면서 제다이 사업은 2년 가까이 표류하고 있었다.

국방부는 JWCC 사업이 제다이와 달리 사업 기간은 5년이 넘지 않을 것이며, 사업 규모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수십억달러가 한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 MS와 아마존으로부터 사업 제안서를 받을 계획이라며 이들이 자신의 수요를 맞출 수 있는 유일한 업체라고 밝혔다. 다만 요구사양을 충족할 수 있는 다른 사업자가 있는지 시장 조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WSJ은 이번 결정이 소송을 제기했던 아마존, 그리고 어쩌면 제다이 수주에서 고배를 마신 다른 사업자들에도 승리를 뜻한다고 진단했다.

다만 미군으로서는 기업 수준의 클라우드 컴퓨팅을 이용하게 될 때까지 더 지연될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제다이는 미군의 전력을 강화해줄 것으로 기대됐다. 국방부가 그동안 땜질식으로 보완해온 데이터 시스템을 통합하면 실시간 정보에 접근하기가 수월해지고 미래 전투에서 필수로 여겨지는 인공지능(AI) 역량을 개발할 더 강력한 발판을 확보한다는 것이다.

MS는 이번 발표 뒤 국방부가 몇 년이 더 걸릴지 모를 소송전을 계속할지 결정해야 할 어려운 선택에 직면해 있었다면서 이번 결정을 수용한다고 밝혔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