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TS '버터', 빌보드 6주 연속 1위 대기록…"무한한 사랑 감사"

송고시간2021-07-07 01:20

beta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두 번째 영어 곡 '버터'(Butter)가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6주 연속 1위에 오르는 대기록을 썼다.

빌보드는 BTS의 '버터'가 이번 주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핫 100에 1위로 데뷔한 역대 54곡 중 6주 이상 연속으로 정상을 지킨 것은 '버터'를 포함해 채 10곡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거침없는 기록 행진…LP·카세트테이프 판매량 반영되며 우위 유지

그룹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오보람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두 번째 영어 곡 '버터'(Butter)가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6주 연속 1위에 오르는 대기록을 썼다.

빌보드는 BTS의 '버터'가 이번 주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버터'는 지난 5월 21일 발매 후 핫 100에 1위로 직행해 BTS 곡 가운데 최장기간 정상을 지키고 있다. 통산 3주간 1위를 차지했던 첫 영어 곡 '다이너마이트'를 일찌감치 넘어선 뒤 자체 기록을 연거푸 갈아치우고 있다.

핫 100에 1위로 데뷔한 역대 54곡 중 6주 이상 연속으로 정상을 지킨 것은 '버터'를 포함해 채 10곡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핫 100 1위 데뷔곡 가운데 그룹의 노래로는 역대 두 번째로 긴 기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최장기간 기록은 1995년 발매돼 16주 연속 1위를 차지했던 머라이어 캐리와 보이즈 투 멘의 '원 스위트 데이'(One Sweet Day)가 갖고 있다.

BTS의 핫 100 1위는 이번 주까지 통산 11회로 늘어났다. 이들은 앞서 '다이너마이트'(3회), 피처링 참여곡 '새비지 러브' 리믹스(1회), 한국어 곡 '라이프 고스 온'(1회)으로 1위를 차지했다.

방탄소년단 '버터' 빌보드 6주째 1위
방탄소년단 '버터' 빌보드 6주째 1위

[빌보드 SNS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핫 100 순위 산정에는 음원 판매량과 스트리밍 수치,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의 지표가 반영된다.

이 가운데 특히 판매량에서 압도적 우위를 이어간 것이 '버터' 롱런의 원동력이다.

'버터'의 발매 6주 차(6월 25일∼7월 1일) 실물 및 다운로드 판매량은 총 15만3천600건으로 전주보다 20% 뛰어올랐다.

이번 주에는 '버터'가 담긴 실물 음반인 LP(바이닐)와 카세트테이프 판매량이 집계에 반영된 것이 주효했다. LP와 카세트테이프 판매량은 당초 지난주 집계에 포함될 예정이었지만 배송 문제로 반영이 지연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6XMtL9Ed1Y

아울러 '버터'는 원곡과 인스트루멘털 버전에 이어 '하터'·'스위터'·'쿨러' 리믹스 음원, '얼터네이트 싱글 커버'(alternate single cover) 디지털 음원을 잇달아 출시하며 높은 다운로드량을 계속 유지해 왔다.

이에 힘입어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는 6주간 한 번도 1위를 놓치지 않았다. '버터'는 주당 10만 건이 넘는 판매량을 매주 기록해왔다.

방탄소년단 '버터' 싱글 CD 콘셉트 사진
방탄소년단 '버터' 싱글 CD 콘셉트 사진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이너마이트'의 히트 이후 BTS의 미국 팬덤 규모가 한층 커진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총 9종의 리믹스를 발매했던 '다이너마이트'보다 '버터'는 발매 음원 종류가 줄었음에도 전반적으로 높아진 판매량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라디오 청취자는 2천830만 명으로 전주보다 2% 늘며 소폭이지만 꾸준히 증가세를 이어갔다. 다만 '라디오 송스' 차트 순위는 22위에서 23위로 한 계단 하락했다.

스트리밍 횟수는 1천100만 회로 전주보다 11% 감소하며 '스트리밍 송스' 차트에서는 31위를 차지했다.

'버터'와 줄곧 순위를 다퉈온 올리비아 로드리고의 '굿 포 유'는 스트리밍 횟수(3천20만 회)와 라디오 청취자(5천680만 명)는 배 이상 앞섰지만 판매량은 '버터'의 16분의 1 수준에 그쳐 이번 주에도 2위에 머물렀다.

BTS는 미국 음악시장에서 강력한 팬덤의 힘이라는 비전통적 요소를 앞세워 새로운 성공 모델을 만들어왔다. '버터'의 기록은 이런 모델의 위력이 가장 극적으로 나타난 사례라고도 할 수 있다.

방탄소년단 '버터' 싱글 CD 콘셉트 사진
방탄소년단 '버터' 싱글 CD 콘셉트 사진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TS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아미(팬클럽) 여러분과 같이 역사를 쓰고 있는 '버터'"라며 "6주 동안 무한한 사랑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BTS는 '버터'와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가 실린 싱글 CD를 오는 9일 발매해 흥행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영국 출신의 세계적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이 작업에 참여한 '퍼미션 투 댄스'가 '버터'의 바통을 이어받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