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 결장 협착증 수술 후 빠른 회복세…"신문 읽고 걷기도"

송고시간2021-07-06 20:14

beta

결장 협착증 수술을 받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틀째 비교적 순조로운 회복 과정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테오 브루니 교황청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수술 후 회복 속도가 정상적이며, 정례 검진 결과도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일요일인 4일 이탈리아 로마 시내에 있는 제멜리 종합병원에 입원해 전신 마취 아래 결장 협착증 수술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로마 제멜리 종합병원 입구에 세워진 요한 바오로 2세 조각상
로마 제멜리 종합병원 입구에 세워진 요한 바오로 2세 조각상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5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입원한 로마 제멜리 종합병원 전경. 정문 앞에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조각상이 세워져 있다. 2021.7.6 lucho@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결장 협착증 수술을 받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틀째 비교적 순조로운 회복 과정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테오 브루니 교황청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수술 후 회복 속도가 정상적이며, 정례 검진 결과도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교황이 간밤에 숙면했으며 이날 아침 식사를 한 뒤 신문을 보고 일어나 걷기도 했다고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일요일인 4일 이탈리아 로마 시내에 있는 제멜리 종합병원에 입원해 전신 마취 아래 결장 협착증 수술을 받았다. 이를 통해 직장과 연결된 결장 일부를 절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술은 10명으로 구성된 전문 의료팀 집도로 3시간가량 진행됐으며, 다행히 성공적으로 끝나 예후가 좋은 것으로 병원 측은 진단했다.

교황청은 합병증이 없다는 전제로 교황이 약 일주일간 병원에 머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