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육군3사관학교, 1차 접종했다고 '노마스크'로 삼겹살파티

송고시간2021-07-06 20:00

beta

육군3사관학교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 500명 정도를 대상으로 '노마스크' 삼겹살 파티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육군3사관학교에 근무하는 한 장병은 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린 글과 사진에서 "6월 26일 1차 백신만 맞은 상태로 500명 단위의 생도들이 삼겹살과 맥주 파티를 했다"며 "이들이 식탁 칸막이를 제거 후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건배사를 외쳤다"고 주장했다.

육군3사관학교는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한 4학년 생도 480여명을 대상으로 석식 메뉴인 삼겹살을 활용해 공식 격려행사인 '삼겹살데이'를 시행했다"며 "행사 간 삼겹살을 굽기 위해 테이블의 칸막이를 제거하는 등 일부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유념해 나가겠다"고 해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육군3사관학교 노마스크 삼겹살파티
육군3사관학교 노마스크 삼겹살파티

[페이스북 계정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육군3사관학교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 500명 정도를 대상으로 '노마스크' 삼겹살 파티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육군3사관학교에 근무하는 한 장병은 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린 글과 사진에서 "6월 26일 1차 백신만 맞은 상태로 500명 단위의 생도들이 삼겹살과 맥주 파티를 했다"며 "이들이 식탁 칸막이를 제거 후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건배사를 외쳤다"고 주장했다.

육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확인 결과 방역 지침 위반에 해당하는 조처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경북 영천에 있는 육군3사관학교는 평소 1천100석 규모의 생도 식당을 학년별로 구분해 500명 단위로 식사하고 있는데 이는 지침 위반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는 가운데 식탁 칸막이까지 제거하고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이렇게 술을 곁들인 단체행사를 한 것은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육군3사관학교는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한 4학년 생도 480여명을 대상으로 석식 메뉴인 삼겹살을 활용해 공식 격려행사인 '삼겹살데이'를 시행했다"며 "행사 간 삼겹살을 굽기 위해 테이블의 칸막이를 제거하는 등 일부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유념해 나가겠다"고 해명했다.

이어 "6월 30일부터 예정된 하계군사훈련을 앞두고 출타 통제로 5월 1일 이후 외부 접촉 없이 장기간 영내 생활한 생도들을 격려하기 위한 자리로 개인별 맥주 1캔과 음료를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j6NQY4utPY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