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양주시장 "이재명, 하천정책 표절·댓글 보복성 감사"

송고시간2021-07-06 15:41

이재명 "취임후 기획 마음먹었는데 남양주가 먼저 한 것"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이 6일 "이재명 지사가 '하천·계곡 정비' 정책을 표절, 자신의 치적으로 홍보하고 기사 댓글로 문제를 제기한 직원들에 대한 보복성 감사를 진행했다"고 비판했다.

조 시장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TV 토론회에서 언급된 하천·계곡 정비사업과 관련해 이날 입장문을 배포, "이 지사의 토론회 발언으로 사실이 왜곡될 소지가 많아 설명한다"고 밝혔다.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양주시는 조 시장 취임 직후인 2018년 8월부터 하천 불법시설 정비와 정원화 사업을 추진했다. 국가 소유인 하천과 계곡을 특정 상인이 점유해 사익 추구 수단으로 이용하자 휴식처로 만들어 시민에게 돌려주기 위해서다.

이듬해 6월 정비를 완료했다. 16차례에 걸친 간담회와 일대일 면담을 거쳐 상인들이 자발적으로 불법 시설을 철거했다.

조 시장은 "이 내용이 많은 언론에 보도되자 경기도는 일주일 뒤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하천·계곡 정비에 나섰고, 특별사법경찰을 앞세워 무자비하게 밀어붙였다"며 "지난해 6월 이 지사 취임 2주년에 맞춰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하천·계곡 정비 사업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면서 남양주시가 경기도에 있기 때문에 경기도가 처음이라는 궤변을 한다"며 "남양주시의 좋은 정책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경기도 전체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면 이 지사에게 더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조 시장은 지난해 말 이 사업으로 더불어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로부터 '1급 포상'을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역·기초단체장과 광역·기초 의원을 대상으로 국민의 삶과 생활에 도움이 되는 참신하고 검증된 정책과 조례에 주는 상이다.

최근 남양주시민 대상 설문조사에 좋아하는 정책 4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5일 서울 마포구 JTBC 스튜디오에서 합동 TV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7.5 [국회사진기자단]

조 시장은 경기도 감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하천·계곡 정비 사업이) '경기도가 최초'라는 기사에 '남양주가 최초'라고 댓글을 단 직원들을 대상으로 경기도가 보복성 감사를 벌여 분노했다"며 "특별조사라는 이름으로 감사를 진행하고 이를 여론 조작으로 몰아갔다"고 주장했다.

또 남양주시장이 표창을 달라고 했다는 이 지사의 토론회 발언에 대해 "이 지사가 먼저 제안했고 완곡히 거절했다"고 반박했다.

앞서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TV 토론회에서 김두관 후보가 이 사업과 관련해 지적하자, 이 지사는 "취임 후 연인산에 갔다가 시설물을 보고 (정비를) 기획해야겠다고 마음먹었는데, 남양주가 먼저 하고 있더라"라며 "표창도 해드렸다. 시장이 본인을 (표창)해달라더라"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감사에 대해서는 "도정을 비방하는 가짜뉴스가 있다고 해서 감사한 일이 있는데, 그게 포함됐는지는 모르겠다"고 해명했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