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주노동자 단체 "이주민에도 재난지원금 지급해야"

송고시간2021-07-06 13:57

beta

이주노동자 평등연대 등 이주노동자 단체들은 6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주민에게도 재난 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이주노동자와 동포, 미등록 이주민, 난민 등 이주민 170만명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우리 사회의 취약 계층중 일부인 만큼 지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주민도 우리 사회에서 근로소득세와 주민세 등을 납부하고 소비와 생산의 축을 담당하며 기여하고있는 만큼 지원받을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이주노동자 평등연대 등 이주노동자 단체들은 6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주민에게도 재난 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이주노동자와 동포, 미등록 이주민, 난민 등 이주민 170만명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우리 사회의 취약 계층중 일부인 만큼 지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주민도 우리 사회에서 근로소득세와 주민세 등을 납부하고 소비와 생산의 축을 담당하며 기여하고있는 만큼 지원받을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주민이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서 배제되면 사회적 소외와 분노를 촉발해 위기 극복의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내용의 의견서를 청와대에 접수했다.

이주노동자 평등 연대 기자회견
이주노동자 평등 연대 기자회견

이주노동자 평등 연대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tsy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