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내년 대선 공약으로 '여가부 폐지' 공론화(종합)

송고시간2021-07-06 17:32

beta

국민의힘이 내년 대선 공약으로 여성가족부 폐지를 꺼내들었다.

당 대표는 물론 대권 주자들까지 여가부 폐지를 주장하면서 공론화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이준석 대표는 6일 SBS에 출연해 "여성을 절대 소수자로 몰아놓고 거기에 따라 캠페인 하는 방식은 15~20년의 시행착오면 됐다"며 "대선 후보 되실 분은 (여가부) 폐지 공약은 되도록 제대로 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준석 "대선 후보 되실 분은 폐지공약 제대로 내시라"

유승민·하태경, 나란히 '여가부 폐지' 공약 제시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이 내년 대선 공약으로 여성가족부 폐지를 꺼내들었다. 당 대표는 물론 대권 주자들까지 여가부 폐지를 주장하면서 공론화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이준석 대표는 6일 SBS에 출연해 "여성을 절대 소수자로 몰아놓고 거기에 따라 캠페인 하는 방식은 15~20년의 시행착오면 됐다"며 "대선 후보 되실 분은 (여가부) 폐지 공약은 되도록 제대로 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여가부는 빈약한 부서를 갖고 캠페인 정도 하는 역할로 전락했다"며 "그렇게 해서 성차별 문제가 있다고 해도 잘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하태경 의원도 나란히 '여성가족부 폐지'를 대선 공약으로 제시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SNS에서 "인구 절반이 여성이고 정부 모든 부처가 여성 이슈와 관계있다"며 "여가부라는 별도 부처를 만들고 장관, 차관, 국장들을 둘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여성 건강과 복지는 보건복지부가, 여성 취업은 고용노동부가, 창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성범죄는 사법당국이, 아동 양육과 돌봄은 복지부·교육부가 각각 담당하면 된다는 논리다.

그는 "여가부 장관은 정치인이나 대선 캠프 인사에게 전리품으로 주는 자리"라며 "문재인 정부의 어느 여가부 장관은 인권에 대한 기본도 안 돼 있고 여성 권익 보호도 못 하고 있음을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 직속 양성평등위원회 설치, 각 정부 부처의 양성평등 정책 추진에 대한 종합적인 조율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유 전 의원은 "타 부처 사업과 중복되는 예산은 군 복무를 마친 청년들을 위한 한국형 'G.I.Bill' 도입에 쓰겠다"며 "남성과 여성 어느 쪽도 부당하게 차별받지 않는 진정한 양성평등의 시대를 열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 의원도 이날 국민의힘 의원과 청년 정치인 모임인 '요즘것들연구소' 시즌2 출범식에서 "현재 여가부는 사실상 젠더갈등조장부가 됐다"며 여가부 폐지를 공약했다.

그는 "여가부가 김대중 정부에서 만들어졌을 때와 다르게, 문재인 정부 들어 남녀평등이나 화합 쪽으로 가기보다 오히려 젠더 갈등을 부추겨왔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대안으로 대통령 직속 젠더갈등해소위원회를 설치를 거론하며 "2030 사이의 가장 큰 갈등 요소인 젠더 갈등을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hanj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mW1rRrS5D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