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바지 발언 비판에 "질문 말고 인터넷 찾아봐라"

송고시간2021-07-06 11:46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6일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한 자신의 '바지 한 번 더 내릴까요' 발언 논란에 대해 "인터넷에 치면 다 나온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그것을 어떻게 하겠느냐. 앞으로는 그런 질문을 하지 말고 인터넷을 열심히 찾아보라"고 웃으며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자들 협공에 "마녀사냥 느낌"…宋 대깨문 언급엔 "드릴 말씀 없다"

"내가 尹이었다면 장모 부정부패 없게 했을 것…사전봉쇄 했어야"

부동산시장법 제정 국회토론회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부동산시장법 제정 국회토론회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부동산시장법 제정 국회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7.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6일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한 자신의 '바지 한 번 더 내릴까요' 발언 논란에 대해 "인터넷에 치면 다 나온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그것을 어떻게 하겠느냐. 앞으로는 그런 질문을 하지 말고 인터넷을 열심히 찾아보라"고 웃으며 말했다.

해당 의혹은 2018년 아주대병원 신체 검증을 거쳐 검찰 불기소 처분을 받아 이미 해소됐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보인다.

그는 경선 토론에서 집중 공격을 받는 데 대해 "내성을 기르는 백신을 맞는 측면에서 매우 유용하다"면서도 "다만 백신이 과해서 병에 걸리지 않을까 걱정되기도 하는데 잘 견뎌내고 원팀이 깨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TV토론을 사례로 들며 "'당신 마녀지!'라고 해서 '아닌데요' 했더니 '아닌 거 증명해봐!'"라고 한다"며 "그것을 어떻게 증명하느냐. 마녀사냥 같은 느낌이 들기도 했는데 경쟁의 한 부분으로 수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토론에서 방어적 모습만 보인다는 지적에는 "A매치 같은 국가 대항전을 하면 부상을 감수하며 열심히 싸워 이겨야 하는데 이건 내부 팀 구성 과정으로 부상하거나 팀워크가 깨지면 본경기가 위험하다"며 "좀 답답하지만 견뎌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가 요양급여 편취 등으로 구속된 것과 관련, "검찰은 굉장한 권한을 갖고 있어서 친인척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에 저였다면 장모가 된 이후에는 (검찰) 권한에 의한 부정부패가 없게 했을 것이고, 본인의 권한을 활용해 어떤 혜택이나 이익을 보지 못하게 철저히 막았을 것"이라며 "철저하게 사전 봉쇄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자신의 형수 욕설 논란을 거론하며 "가족 간 폭언 문제도 출발 자체가 친인척 비리 문제였다. (형의) 시정개입을 막다 보니 충돌이 발생했고 어머님에게 사람으로서 할 수 없는 성적 폭언을 해서 저희가 다툰 것이 녹음됐다"고 설명했다.

송영길 대표가 전날 당 강성 지지층을 가리켜 '대깨문'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선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토론회 인사말에서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대통령의 철학, 의지는 뚜렷했던 것 같다"면서도 "지시가 제대로 (실행)된 것이 없다. 결국 관료들이 저항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관료들의 저항, 토건 세력, 기득권의 저항을 이겨내야 한다"며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해 지시 불이행에 엄정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IQ0HXStxpk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