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수 담수화 과정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97% 줄이는 기술 개발

송고시간2021-07-06 12:00

beta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방준환 박사 연구팀이 해수 담수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농축수(제거된 염분이 모인 바닷물)로부터 마그네슘을 추출하면서 이산화탄소까지 저감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여기에 이산화탄소까지 첨가하면 마그네슘의 90%를 탄산염 광물로 전환할 수 있는데, 해수 담수화 설비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최대 97%를 이 공정에 활용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방준환 박사는 "유가 자원인 마그네슘을 회수하는 동시에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도 저감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해양 생태계 보전과 탄소 중립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질연, 폐수로 버려지는 농축수에서 마그네슘 회수 성공

연구내용 설명하는 방준환 박사
연구내용 설명하는 방준환 박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방준환 박사 연구팀이 해수 담수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농축수(제거된 염분이 모인 바닷물)로부터 마그네슘을 추출하면서 이산화탄소까지 저감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국내 해수 담수화 농축수 발생량은 하루 7만5천t 정도로, 2∼3년 안에 하루 17만5천t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해수 담수화 설비는 전력 소비가 많아 이산화탄소를 다량 배출하는 문제가 있다. 바닷물 2t을 담수 1t으로 만드는 데 대략 1.8㎏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한다.

해수 담수화 농축수 자원화와 이산화탄소 동시 처리 기술
해수 담수화 농축수 자원화와 이산화탄소 동시 처리 기술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팀은 폐수로 버려지는 농축수에 가성소다를 첨가해 함유된 마그네슘을 99%까지 회수하는 데 성공했다.

여기에 이산화탄소까지 첨가하면 마그네슘의 90%를 탄산염 광물로 전환할 수 있는데, 해수 담수화 설비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최대 97%를 이 공정에 활용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농축수에서 얻어낸 마그네슘
농축수에서 얻어낸 마그네슘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방준환 박사는 "유가 자원인 마그네슘을 회수하는 동시에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도 저감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해양 생태계 보전과 탄소 중립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