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이스라엘 정부와 백신 스와프 협의중…오늘 오후 발표"

송고시간2021-07-06 10:14

beta

우리 정부가 이스라엘 정부와 여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먼저 공급받은 뒤 나중에 이를 갚는 '백신 스와프'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는 6일 문자 공지를 통해 "현재 정부는 이스라엘 정부와 백신 교환(스와프) 협의중에 있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오늘 오후 2시 10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브리핑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이스라엘은 유통기한이 임박한 잔여 백신 보관의 부담을 덜기 위해 영국·체코 등 일부 국가와도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스라엘 언론 "며칠 내로 화이자 백신 70만회분 한국에 공급 시작"

화이자 백신 (PG)
화이자 백신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우리 정부가 이스라엘 정부와 여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먼저 공급받은 뒤 나중에 이를 갚는 '백신 스와프'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는 6일 문자 공지를 통해 "현재 정부는 이스라엘 정부와 백신 교환(스와프) 협의중에 있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오늘 오후 2시 10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브리핑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스라엘의 한 언론은 이스라엘 정부가 유통기한이 임박한 화이자 백신 70만회분을 한국에 제공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 정부가 며칠 내로 한국에 백신 공급을 시작하고, 오는 9∼10월에 선공급한 물량만큼의 화이자 백신을 우리 정부로부터 되돌려받을 것이라는 내용이 핵심이다.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도 해당 언론에 계약 사실을 밝히며 "윈윈"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이스라엘은 유통기한이 임박한 잔여 백신 보관의 부담을 덜기 위해 영국·체코 등 일부 국가와도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5일 0시 기준으로 국내에 남아있는 화이자 백신은 144만3천600명회분이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