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화 '슈퍼맨' 연출한 흥행제조기 리처드 도너 감독 별세

송고시간2021-07-06 07:55

beta

미국 할리우드에서 수많은 흥행작을 만들어 낸 감독 겸 제작자 리처드 도너가 9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도너가 설립한 영화 제작사는 5일(현지시간) 그의 사망을 공식적으로 확인했고 사망 원인은 공개되지 않았다고 미국 연예 전문 매체 버라이어티 등이 보도했다.

'슈퍼맨'의 대성공 이후 도너 감독은 블록버스터 히트작을 잇달아 연출하며 할리우드의 흥행 제조기로 입지를 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멘', '구니스', '리썰 웨폰' 등 수많은 히트작 연출

영화 '슈퍼맨'을 연출한 리처드 도너 감독
영화 '슈퍼맨'을 연출한 리처드 도너 감독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할리우드에서 수많은 흥행작을 만들어 낸 감독 겸 제작자 리처드 도너가 9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도너가 설립한 영화 제작사는 5일(현지시간) 그의 사망을 공식적으로 확인했고 사망 원인은 공개되지 않았다고 미국 연예 전문 매체 버라이어티 등이 보도했다.

도너는 1970∼1990년대 제목만 들어도 알 수 있는 숱한 히트 작품을 연출한 감독이다.

1976년 개봉한 그레고리 펙 주연의 공포 영화 '오멘'으로 이름을 알렸고 1978년 작품 '슈퍼맨' 연출을 맡아 전 세계적으로 3억 달러(약 3천400억원) 이상의 박스오피스 수입을 올리며 대흥행을 이끌었다.

'슈퍼맨'은 제51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편집, 음악, 음향 부문 후보에 올랐고 시각효과 특별상을 받았다.

'슈퍼맨'의 대성공 이후 도너 감독은 블록버스터 히트작을 잇달아 연출하며 할리우드의 흥행 제조기로 입지를 다졌다.

스티븐 스필버그가 제작한 모험 영화 '구니스'(1985)와 중세 시대 배경의 판타지 영화 '레이디 호크'(1985) 메가폰을 잡았고, 멜 깁슨 주연의 '리썰 웨폰' 시리즈로 10억달러(1조1천억원) 티켓 판매고를 올리는 감독 반열에 올랐다.

그는 제작자로서도 능력을 발휘해 영화 '엑스맨' 시리즈로 큰 성공을 거뒀다.

영화 '체이싱 아미'를 연출한 케빈 스미스 감독은 "도너 감독은 타고난 이야기꾼이었다"고 추모했고, 영화 '앤트맨' 각본을 쓴 작가 겸 감독 에드거 라이트는 "도너 감독은 스크린에서 마법을 포착해내는 방법을 알았다"며 그의 업적을 기렸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