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양서 산사태…매몰된 주택서 생존 주민 구조 중(종합2보)

송고시간2021-07-06 11:42

beta

6일 전남 광양에서 산사태로 주택이 매몰돼 소방당국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분께 전남 광양시 진상면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매몰된 주택 중 한 곳에 거주하던 A(82·여)씨가 집 안에 갇힌 것으로 보고 구조 작업을 벌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택 붕괴 현장
주택 붕괴 현장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6일 오전 전남 광양시 진상면의 한 마을에서 산사태로 주택이 매몰돼 80대가 실종, 구조작업이 진행중이다. 2021.7.6 minu21@yna.co.kr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장아름 기자 = 6일 전남 광양에서 산사태로 주택이 매몰돼 소방당국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분께 전남 광양시 진상면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주택 2채와 창고 1채가 흙더미에 매몰되고 창고 2채가 파손됐다.

소방당국은 매몰된 주택 중 한 곳에 거주하던 A(82·여)씨가 집 안에 갇힌 것으로 보고 구조 작업을 벌였다.

광양시는 오전 8시 30분께 A씨와의 통화가 연결돼 생존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A씨가 말을 하지 못해 정확한 건강 상태는 확인되지 않았다.

매몰된 다른 주택에는 4명이 거주했으나 1명은 출타 중이었고 3명은 대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산사태가 난 지점 위쪽에서는 2년여 동안 전원주택 건축을 위한 토목 공사가 이뤄졌고 올해 1월 평탄화 작업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토사가 무너져내릴 위험이 있다며 4차례에 걸쳐 광양시에 걸쳐 진정을 제기했으나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소방당국은 중장비를 동원해 주택 잔해를 치우고 구조를 시도하고 있지만 비가 강하게 내리고 있고 빗물에 젖어 무거워진 토사와 건물 잔해로 인해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날 전남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광양에는 전날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201.5mm의 비가 내렸다.

[그래픽] 전남 광양시 산사태 발생
[그래픽] 전남 광양시 산사태 발생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areu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9tAKOUJ8D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