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백신 접종률 따라 코로나 확산 달라져…'2개의 미국' 표면화

송고시간2021-07-06 06:46

beta

미국에서 백신 접종률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양상이 달라지는 분화 현상이 표면화하고 있다.

보건 전문가들이 우려해온 대로 '2개의 미국'이 가시화하고 있는 것이다.

비영리 단체 '코비드 액트 나우'에 따르면 아칸소·네바다·미주리주 등 12개 주는 백신 접종률이 낮으면서 전염성 강한 인도발(發) 변이인 '델타 변이'가 많이 퍼진 코로나19 고위험 지역으로 분류됐다고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접종률 낮은 주는 신규 확진자가 접종률 높은 주의 3배

미국의 독립기념일인 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공원에 사람들이 나와 여유를 즐기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의 독립기념일인 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공원에 사람들이 나와 여유를 즐기고 있다. [AF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백신 접종률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양상이 달라지는 분화 현상이 표면화하고 있다.

보건 전문가들이 우려해온 대로 '2개의 미국'이 가시화하고 있는 것이다.

비영리 단체 '코비드 액트 나우'에 따르면 아칸소·네바다·미주리주 등 12개 주는 백신 접종률이 낮으면서 전염성 강한 인도발(發) 변이인 '델타 변이'가 많이 퍼진 코로나19 고위험 지역으로 분류됐다고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비드 액트 나우는 스탠퍼드·하버드·조지타운대학 등과 손잡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데이터를 주로 이용해 미국의 코로나19 위험도와 백신 접종 현황을 추적하고 있다.

코비드 액트 나우는 이들 3개 주 외에도 유타·와이오밍·네브래스카·캔자스·오클라호마·미시시피·루이지애나·플로리다·사우스캐롤라이나주 등 모두 12곳을 고위험 지역으로 꼽았다.

이 단체는 감염률과 백신 접종자 비율, 중환자실 수용 능력 등 6개 요소를 기준으로 지역별 위험도를 산출하고 있다.

변이를 추적하는 '스크립스 리서치 번역 인스티튜트'의 설립자 에릭 토폴 박사는 이들 12개 고위험 지역에서 델타 변이가 신규 확진자의 최소 35%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다수인 나머지 36개 주는 중위험 지역으로 분류됐고, 매사추세츠·버몬트주 2곳만이 저위험 지역으로 평가됐다. 매사추세츠·버몬트주는 모두 주민의 80% 이상이 백신 접종을 마쳤고 델타 변이가 적은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아칸소·네바다·미주리주에선 신규 감염자의 80% 이상이 델타 변이 감염자였고, 백신을 다 맞은 주민 비율은 각각 34%, 42%, 39%에 그쳤다.

CNN 방송도 전날인 4일까지의 통계를 기준으로 지난 1주일간 백신 접종률이 낮은 주에서는 주민 10만명당 평균 6명의 신규 감염자가 나온 반면 접종률이 높은 주에서는 10만명당 평균 신규 감염자가 2.2명에 그쳤다고 5일 보도했다.

백신 접종률에 따라 신규 확진자 수가 거의 3배 가까이 차이를 보인 것이다.

아칸소주의 경우 10만명당 신규 확진자가 16명에 달했다. 아칸소주는 또 지난 1주일간 신규 확진자가 25% 이상 증가한 10개 주 가운데 하나였다.

반면 버몬트주의 10만명당 신규 확진자는 1명에 그쳤고, 이곳에선 1주 전보다 확진자가 16% 감소했다.

조지워싱턴대학의 조너선 라이너 박사는 남부와 남서부, 중서부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의 급증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면서 그중에서도 플로리다주가 가장 크게 타격을 입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전체 신규 확진자의 약 17%가 플로리다주에서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앞서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지난달 29일 "낮은 백신 접종률에 높은 수준의 전염 효율성을 지닌 변이가 겹쳐지면 백신을 덜 맞은 지역은 그게 주(州)든, 시(市)든, 카운티든, 개별적인 일탈을 보게 될 것"이라며 "거의 2개의 미국이 생기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한 바 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