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수현, 수산업자 '대통령 편지' 주장에 "전형적 사기 행태"

송고시간2021-07-05 20:15

beta

청와대는 5일 검·경과 언론계 인사들에게 금품을 건넸다고 폭로한 수산업자 사칭 김모 씨가 문재인 대통령의 편지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대통령이 보내는 편지가 저렇게 허술할 리 없다"고 반박했다.

박 수석은 이날 채널A에 출연해 김씨가 받았다고 주장하는 편지의 사진을 본 뒤 이같이 언급했다.

박 수석은 "이 사람이 보이는 행태는 전형적인 사기"라며 "(야당이 이를 문 대통령과 연결 짓는 것은) 지나친 정치공세"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통령이 점령군 발언 침묵' 尹 비판엔 "선거 끌어들이는 건 예의 아냐"

브리핑하는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브리핑하는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5일 검·경과 언론계 인사들에게 금품을 건넸다고 폭로한 수산업자 사칭 김모 씨가 문재인 대통령의 편지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대통령이 보내는 편지가 저렇게 허술할 리 없다"고 반박했다.

박 수석은 이날 채널A에 출연해 김씨가 받았다고 주장하는 편지의 사진을 본 뒤 이같이 언급했다.

특히 박 수석은 "이 사람이 보이는 행태는 전형적인 사기"라며 "(야당이 이를 문 대통령과 연결 짓는 것은) 지나친 정치공세"라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김씨가) 2018년에 특별사면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그러면 그때 사면을 받은 165만여명이 모두 청와대와 관계가 있나"라며 "무리한 비약"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수석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미 점령군' 발언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침묵하고 있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것은 대통령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국민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청와대 인사 논란과 관련해서는 "지금 청와대 검증은 국가정보원이나 검찰 등의 존안자료를 활용하지 않고 있다"며 "계속 부실 검증 논란에 휩싸이고 있는데 정권이 교체돼서 야당이 집권해도 똑같을 것"이라고 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