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시민단체들 "북항 재개발 공공콘텐츠 차질 우려 여전"

송고시간2021-07-05 17:24

beta

부산 지역 시민단체 대표들은 5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간담회에서 부산 북항 1단계 재개발 지역 트램(노면전차) 설치 등 공공 콘텐츠 확충 사업에 대한 차질 우려가 여전하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해수부가 최근 북항 재개발 사업에 대한 자체 감사를 벌인 뒤 공공 콘텐츠 확충 사업 추진 과정에 위법 사항이 다수 발견됐지만 관련 부처와 협의 등을 3개월 안에 끝내고 공공 콘텐츠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한 반응이다.

이날 오후 부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박재율 지방분권 전국회의 상임 공동대표는 "3개월 안에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 등을 끝낸다고 하지만 해수부 뜻대로 관계 부처 협의가 석 달 안에 끝날지 의문"이라며 "국무조정실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성혁 해수부 장관 "공공 콘텐츠 확충 사업 계획대로 추진"

문성혁 장관, 부산 시민단체와 북항 재개발 간담회
문성혁 장관, 부산 시민단체와 북항 재개발 간담회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5일 부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 부산참여연대 등 부산 지역 시민단체와 간담회를 하고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2021.7.5
youngkyu@yna.co.kr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 지역 시민단체 대표들은 5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간담회에서 부산 북항 1단계 재개발 지역 트램(노면전차) 설치 등 공공 콘텐츠 확충 사업에 대한 차질 우려가 여전하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해수부가 최근 북항 재개발 사업에 대한 자체 감사를 벌인 뒤 공공 콘텐츠 확충 사업 추진 과정에 위법 사항이 다수 발견됐지만 관련 부처와 협의 등을 3개월 안에 끝내고 공공 콘텐츠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한 반응이다.

이날 오후 부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박재율 지방분권 전국회의 상임 공동대표는 "3개월 안에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 등을 끝낸다고 하지만 해수부 뜻대로 관계 부처 협의가 석 달 안에 끝날지 의문"이라며 "국무조정실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종민 부산참여연대 공동대표는 "해수부 감사로 부산시민 분노가 들끓었다"면서 "부산시민과 협의하면서 추진하던 사업을 감사하는 것은 부산시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도한영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은 "북항 재개발 사업이 지금처럼 추진된다면 부산시민이 불신을 가질 수밖에 없다"면서 "부산시민이 참여하는 북항 재개발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은 "해수부 감사 착수 소식을 듣고 전문가와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북항통합개발추진협의회가 대책회의를 개최하려고 하자 해수부 항만국장이 회의 지원 불가 방침을 밝혔다"면서 "북항 공공 콘텐츠 확충 사업이 제대로 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장관은 "북항통합개발추진협의회 회의 지원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이 자리를 빌려 제가 대신 사과한다"면서 "부산시민과 더욱 열심히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또 "트램과 공공 콘텐츠 확충 사업은 현재 절차적 하자를 치유하는 과정에 있으며 애초 계획대로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면서 "북항 재개발에 따른 개발 이익의 지역 환원을 더 늘려야 한다는 게 해수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항 1단계 재개발 기반시설을 내년 5월 초까지 완공한다는 목표로 추진하고 2단계 사업도 2030 월드엑스포의 성공적인 부산 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적기에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애초 문 장관의 모두 발언만 언론에 공개한 후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박 대표의 요청으로 공개 회의로 전환됐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