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 난임 우울증 상담센터 상반기 이용자 21% 증가

송고시간2021-07-05 14:07

beta

올해 상반기 전남권역 난임 우울증 상담센터 이용자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전남도에 따르면 난임·우울증 상담센터는 난임 시술을 전후해 쉽게 우울증 등에 빠지거나 불안해질 수 있는 난임부부와 임산부를 위해 전문 심리상담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 들어 6월 말까지 상담센터 이용자는 60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98명보다 21%나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난임
난임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올해 상반기 전남권역 난임 우울증 상담센터 이용자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전남도에 따르면 난임·우울증 상담센터는 난임 시술을 전후해 쉽게 우울증 등에 빠지거나 불안해질 수 있는 난임부부와 임산부를 위해 전문 심리상담을 제공하고 있다.

상담센터에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간호사, 임상심리사가 상주해 난임부부와 임산부의 정서적 안정을 위한 전문 심리상담을 무료로 하고 정신건강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올해 들어 6월 말까지 상담센터 이용자는 60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98명보다 21%나 증가했다.

시군 보건소와 난임 우울증 상담센터가 심리상담 협력 지원 네트워크를 구축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전남도는 분석했다.

올해 3월부터 보건소를 방문하는 난임 부부에게 난임 우울증 선별검사를 하고, 진료가 필요한 난임부부는 상담센터로 연계 지원하고 있다.

또 이동 거리가 멀어 상담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난임 부부에게 비대면 온라인 상담 서비스도 제공한다.

태철민 전남권역 난임우울증 상담센터장은 "우울감 검사( PHQ-9), 불안감 검사(BAI), 정신건강척도(WEMWBS00) 등 선별검사를 통해 대상자의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심리적 지지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올해부터 난임부부의 임신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전남형 난임부부 시술비를 회당 20만~150만원씩 연 2차례 지원하고, 한방 난임치료 지원사업 대상을 남성까지 확대했다.

윤연화 전남도 인구청년정책관은 "심각한 저출산 위기를 겪는 우리나라에서 난임부부와 임산부를 지원하는 것은 배려가 아닌 공동체의 책무"라며 "하반기에는 '찾아가는 난임 우울증 상담센터'를 운영해 출산 여성의 정서적 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상담센터 대면상담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화(☎061-901-1234)로 가능하고, 누리집(http://hwc1234.co.kr)을 통한 온라인 상담도 받을 수 있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