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길-이준석, 모레 여의도서 '치맥 회동'…"여야 협치 논의"

송고시간2021-07-05 11:44

beta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오는 7일 저녁 '치맥(치킨+맥주) 회동'을 하면서 여야 협치 방안을 논의한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자신의 '청년 특임장관 신설' 제안과 관련한 질문에 "야당 동의가 있어야 한다"며 "모레 이준석 대표와 치맥을 하기로 했는데, 얘기해보겠다"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도 MBC 라디오에서 송 대표와의 회동 소식을 전하며 "여야정 협의체나 협치를 어떻게 구축해나갈까에 대한 부분을 같이 고민할 것 같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왼쪽)가 지난 6월 17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예방을 받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왼쪽)가 지난 6월 17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예방을 받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오는 7일 저녁 '치맥(치킨+맥주) 회동'을 하면서 여야 협치 방안을 논의한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자신의 '청년 특임장관 신설' 제안과 관련한 질문에 "야당 동의가 있어야 한다"며 "모레 이준석 대표와 치맥을 하기로 했는데, 얘기해보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 발탁 논란을 두고 "이준석 대표도 26살에 (새누리당) 박근혜 대표에 의해 비대위원으로 발탁됐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86 운동권 맏형격인 송 대표는 30대 청년인 이준석 대표의 돌풍 속에서 민주당 주축인 86세대에 용퇴론이 제기된다는 지적을 받자 "할아버지도 남아있는데, 아버지에게 물러나라고 하면 좀 그런 면이 있다"고 받아쳤다.

송 대표는 "음식을 먹을 때 겉절이도 묵은지도 필요하다"며 "이준석 현상을 전폭 환영하고, 꼰대 문화는 변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격의없이 대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준석 대표도 MBC 라디오에서 송 대표와의 회동 소식을 전하며 "여야정 협의체나 협치를 어떻게 구축해나갈까에 대한 부분을 같이 고민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그건 당연히 청와대를 빼놓고 얘기할 수 없는 것이지만, 논의할 것들은 교섭단체로서 책임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치맥회동 성사 배경을 놓고 "좀 더 공개된 기획을 원했다. 젊은 세대가 많이 가는, 여야 당대표가 지금까지 교류하지 않았던 공간 쪽으로 가길 원했다. 을지로 만선호프 같은 곳"이라며 "그런데 여의도 섬을 못 벗어났다"고 언급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