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선정국 '뇌관'된 중앙지검…이정수 지검장 지휘 주목

송고시간2021-07-05 13:00

beta

대선 정국이 가열되면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야권 대권주자로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측근 비위 의혹과 여권의 도덕성에 타격을 입힐 수 있는 청와대발 기획사정 의혹 등 정국의 '뇌관'이 될 사건 수사가 동시에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 수사는 향후 선거에 미칠 파장은 물론 논란이 돼온 검찰의 중립성까지 시험대에 올린다는 점에서 이정수 신임 중앙지검장의 어깨가 무거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靑기획사정·尹 부인·측근 의혹 등 민감 사건 동시수사

수사팀 정비 마무리…조만간 주요 수사 재시동 걸듯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1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6.11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대선 정국이 가열되면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야권 대권주자로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측근 비위 의혹과 여권의 도덕성에 타격을 입힐 수 있는 청와대발 기획사정 의혹 등 정국의 '뇌관'이 될 사건 수사가 동시에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 수사는 향후 선거에 미칠 파장은 물론 논란이 돼온 검찰의 중립성까지 시험대에 올린다는 점에서 이정수 신임 중앙지검장의 어깨가 무거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 부담 커진 이정수 지검장…수사 방향 숙고

5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 간부들의 자리 이동이 마무리되면서 중앙지검은 조만간 수사팀 정비를 마치고 주요 사건 수사에 재시동을 걸 것으로 예상된다.

정치권에서 민감하게 반응할 두 사건을 동시에 처리해야 하는 이 지검장은 지난달 초 취임한 이래로 향후 수사 방향을 놓고 숙고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검장은 대선 정국인 만큼 수사 진행 상황이나 결과에서 공정성을 기해 정치적 시비를 비껴가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실제로 그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참모 출신이란 이유로 검찰 안팎에서 정치 중립성을 의심받고 있다.

특히 윤 전 총장 관련 사건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시절 검찰총장의 수사 지휘권이 배제된 상태라 오롯이 이 지검장이 책임져야 하는 위치다.

일각에선 총장이 바뀐 만큼 수사 지휘권을 회복시켜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오지만, 박 장관은 이날 "수사의 자율성·책임성 측면에서 중앙지검장에게 맡기는 기조를 검토 중"이라며 상황 유지의 뜻을 내비쳤다.

◇ 靑기획사정 의혹 수사…이광철 소환조사 임박

청와대발 기획사정 의혹은 청와대가 윤규근 총경의 연루설이 제기된 '버닝썬 사건'을 덮으려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을 부각했다는 게 핵심이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당시 박상기 법무부 장관, 조국 민정수석, 이광철 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 등을 고발해 수사가 진행돼 왔다.

이 사건은 그동안 변필건 부장검사가 이끌어 왔으나 인사이동으로 새로 온 이선혁 부장검사가 마무리를 짓게 됐다.

형사1부는 당시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에서 김 전 차관 사건을 담당했던 이규원 검사를 조만간 추가로 소환하고,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최근 사의를 표한 이광철 민정비서관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부를 예정이다.

국회 소통관 방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 소통관 방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을 방문, 출입기자 등과 인사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6.30 jeong@yna.co.kr

◇ 윤석열 가족·측근 비위 수사 강도 높이나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 수사는 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가 그대로 맡는다.

김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의 '대기업 협찬' 의혹,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과 주식 매매 특혜 의혹에 김씨가 관여했다는 의혹이 수사 대상이다.

사건을 이끌었던 정용환 부장검사가 반부패·강력수사1부장으로 이동하면서 사건을 가져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으나 일단 사정 변경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사로 반부패·강력수사2부엔 박기태(사법연수원 35기)·한문혁(36기) 부부장 등 금융·증권 범죄 전문가들이 추가 배치됐다.

박 부부장은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 시절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횡령·배임 사건을 맡은 이력이 있다. 한 부부장은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에서 신라젠의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거래' 의혹 사건을 수사했다.

이들에 대한 배치를 두고 검찰 안팎에선 서울중앙지검이 윤 전 총장 부인 사건에 대한 수사 강도를 높이기 위한 수순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