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지금부터 추석 물가 미리 관리해야"

송고시간2021-07-04 17:30

beta

문재인 대통령이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당국에 추석 명절 물가 관리를 특별히 당부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4일 밝혔다.

박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기재부로부터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보고받고 즉석에서 10개가 넘는 주문과 지시를 했다"며 그중 일부를 공유했다.

문 대통령은 기재부가 연간 물가상승률을 2% 이내에서 관리할 수 있다고 보고하자 "연간 상승률도 중요하지만 추석 물가가 매우 중요하다. 공급량이 4∼5%포인트만 줄어도 물가는 40∼50%포인트씩 폭등하는 품목이 있는데 이런 물가가 국민의 심리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상공인 수준으로 문화·예술·공연·관광 지원 확대하라"

박수현 수석, SNS로 대통령 지시사항 공유

청와대 본관
청와대 본관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4일 촬영한 청와대 본관. 2021.6.24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당국에 추석 명절 물가 관리를 특별히 당부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4일 밝혔다.

박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기재부로부터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보고받고 즉석에서 10개가 넘는 주문과 지시를 했다"며 그중 일부를 공유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기재부가 연간 물가상승률을 2% 이내에서 관리할 수 있다고 보고하자 "연간 상승률도 중요하지만 추석 물가가 매우 중요하다. 공급량이 4∼5%포인트만 줄어도 물가는 40∼50%포인트씩 폭등하는 품목이 있는데 이런 물가가 국민의 심리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품목의 물가 관리는 시간이 걸리므로 지금부터 추석까지 미리 대책을 세심하게 살피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기재부가 추경 편성에서 문화·예술·공연·관광 분야 지원을 소상공인 지원의 하위 항목으로 보고하자 "이 분야를 소상공인 지원대책과 같은 수준의 항목으로 격상해 지원을 확대하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문화·예술·공연·관광 분야 종사자들은 코로나 시대 피해가 정말 컸음에도 세계적 인정을 받으며 국위를 선양했다. 그런데도 정부는 소상공인 하위의 한 항목으로 취급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정부가 자신들을 잊지 않고 있음을 느끼게 해달라"고 강조했다.

청년지원책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기재부가 '최근 일부에서 청년 지원에만 너무 집중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청년의 어려움은 청년의 어려움만이 아니라 부모의 고통이고 국가의 어려움"이라며 "국민께 이를 잘 설명하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팀에 대해 "성과가 좋아 기쁜 마음으로 보고를 받는다"고 격려하며 "나라 곳간은 뜨거워졌지만 어떻게 하면 국민의 호주머니를 따뜻하게 해 드리느냐가 과제다. 혼신의 노력을 다하자"고 말했다.

한편 박 수석은 "정식 브리핑에 다 담을 수 없는 대통령의 정책 감수성을 기록하고 언론과 국민께 알려드리고자 한다"며 '브리핑 없는 대통령 이야기'를 페이스북에 연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