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찍 불거진 메시지 리스크…이재명, 대권가도 첫 시험대

송고시간2021-07-04 17:58

beta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기본소득 공약과 '미 점령군' 발언으로 협공을 받고 있다.

기본소득 정책에 대해선 "제1공약이 아니다"라는 논리로 정면돌파에 나섰지만 당내 주자들이 공약 폐기 프레임으로 거세게 몰아세우며 반(反) 이재명 전선 확대의 매개로 삼고 있다.

이 지사는 4일 당 예비경선 '국민면접' 행사에서 기본소득이 자신의 '1번 공약'이 아니라는 최근 발언과 관련, "전 1번 공약은 성장 정책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돌파에 나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질의응답 하는 이재명
질의응답 하는 이재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기본소득 공약과 '미 점령군' 발언으로 협공을 받고 있다.

기본소득 정책에 대해선 "제1공약이 아니다"라는 논리로 정면돌파에 나섰지만 당내 주자들이 공약 폐기 프레임으로 거세게 몰아세우며 반(反) 이재명 전선 확대의 매개로 삼고 있다.

'미 점령군' 발언의 후폭풍도 계속되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물론 정세균 후보 등 당내 일부 주자도 '불안한 후보' 이미지를 부각하며 판 흔들기를 시도하고 있다.

이 지사는 우선 기본소득을 놓고 여야 양쪽에서 문제제기가 이어지자 한발 뒤로 물러서는 듯한 모양새다.

기본소득 논란이 자칫 블랙홀처럼 모든 이슈를 삼키는 상황을 피하겠다는 포석이 엿보인다.

이 지사는 4일 당 예비경선 '국민면접' 행사에서 기본소득이 자신의 '1번 공약'이 아니라는 최근 발언과 관련, "전 1번 공약은 성장 정책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돌파에 나섰다.

그러나 당장 여권 경쟁주자들이 "말바꾸기"라고 공격하며 공방이 가열되는 모습이다. 이낙연 정세균 후보는 기본소득 공약 폐기까지 거론하며 이 지사를 압박했다.

첫 합동 토론회 나선 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
첫 합동 토론회 나선 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첫 합동 토론회에 참석, 리허설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광재, 최문순, 정세균, 이재명, 양승조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대한민국이 친일 청산을 못 하고 친일 세력들이 미 점령군과 합작했다"는 이 지사의 지난 1일 발언도 역풍을 불렀다.

윤 전 총장이 "셀프 역사 왜곡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첫 직격을 가했고 여권에서도 정 후보가 "민주당 대통령들은 단 한 번도 이런 식의 불안한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공격했다.

이 지사 측은 전체 맥락을 살펴보면 문제 되지 않는 발언이라는 입장이다.

미 점령군 발언의 경우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기 전 해방공간에서 발생했던 일이고, 당시 미국은 일제를 무장해제하고 그 지배영역을 군사적으로 통제했으므로 '점령' 표현이 맞다"는 것이다.

당내에서는 이 지사의 리스크 중 하나인 메시지 관리 문제가 일찌감치 터진 것 아니냐는 시선이 고개를 든다.

"영남 지역이 역차별받는 상황이 됐다"는 이 지사 발언에 대해서도 "(국민의힘) 홍준표 후보 말인 줄 알았다"(정세균), "지역주의 망령이 되살아날 수 있다"(이낙연)는 비판이 줄을 잇는다.

이 지사는 영남 역차별 발언에 대해 "영남이 수도권에 역차별당하고 있다"는 의미였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 지사는 이날 면접에서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서는 "얼마나 더 증명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만하면 좋겠다"고 했고, 형수 욕설 논란에는 거듭 90도로 고개를 숙였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