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여서 주택 화재로 80대 할머니 사망…화재원인 감식 예정

송고시간2021-07-04 07:34

beta

4일 0시 47분께 충남 부여군 충화면 만지리 A(83·여)씨 집에서 불이 나 A씨가 숨졌다.

불은 집 내부 229㎡와 가재도구 등을 모두 태워 소방서 추산 6천500만 원상당의 재산피해를 낸 뒤 1시간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소방 당국과 경찰은 오전 중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정확한 화재 경위를 감식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택화재(일러스트)
주택화재(일러스트)

편집 김민준
아이클릭아트 그래픽 사용

(부여=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4일 0시 47분께 충남 부여군 충화면 만지리 A(83·여)씨 집에서 불이 나 A씨가 숨졌다.

함께 있던 아들(54)은 급히 빠져나왔으나, A씨는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불은 집 내부 229㎡와 가재도구 등을 모두 태워 소방서 추산 6천500만 원상당의 재산피해를 낸 뒤 1시간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유케어시스템에 의해 자동 신고됐으며, 소방 장비 18대와 인력 70명이 출동했다.

소방 당국과 경찰은 오전 중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정확한 화재 경위를 감식할 예정이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