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여의도·광화문 '차벽' 봉쇄…민주노총 집회 오후 예정

송고시간2021-07-03 11:35

beta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3일 경찰은 이른바 '차벽'과 펜스로 주요 집회 장소를 봉쇄했다.

집회 참가자들의 집결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서울 여의대로와 국회 인근, 광화문 앞에 빽빽하게 차벽과 펜스를 세웠다.

민주노총이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겠다고 공지한 여의대로에는 경력수송버스(경찰버스)를 벽처럼 세워 사람이 드나들 수 없게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민들 "코로나 시국에 집회라니"…일부 불편 겪기도

여의대로에 설치된 차벽
여의대로에 설치된 차벽

[촬영 송은경]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송은경 조다운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3일 경찰은 이른바 '차벽'과 펜스로 주요 집회 장소를 봉쇄했다.

집회 참가자들의 집결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서울 여의대로와 국회 인근, 광화문 앞에 빽빽하게 차벽과 펜스를 세웠다.

이날 오전 9시께 지하철 5·9호선 여의도역 인근은 유동 인구가 적어 한산한 가운데 인도와 도로 사이에 펜스가 설치됐다. 민주노총이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겠다고 공지한 여의대로에는 경력수송버스(경찰버스)를 벽처럼 세워 사람이 드나들 수 없게 했다.

경찰은 길목을 막고 도보로 여의대로로 진입하려는 시민들에게 방문 목적을 물었다. 여의도역 교차로에선 통행하는 차들을 검문하며 집회 참가 여부를 확인했다.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은 3·4번 출구를 제외하고 모두 폐쇄됐다.

국회와 여의도 인근을 지나가던 시민들은 불편을 겪었다.

여의도공원에서 산책하던 주민 김모(50)씨는 "운동하러 나오는데도 경찰이 어딜 가냐고 물어보니 불편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코로나 시국에 1만명이 모이는 집회가 말이 되느냐"며 민주노총의 집회 강행에 반감을 드러냈다.

국회의사당역에서 만난 한 시민은 출구가 폐쇄되는 바람에 한참을 돌아왔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한남대교 북단 교통 통제
한남대교 북단 교통 통제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가 예고된 3일 오전 서울 한남대교 북단에 마련된 임시 검문소에서 경찰이 차량 통제를 하고 있다. 2021.7.3 ondol@yna.co.kr

한남대교 북단에 설치된 임시 검문소에서는 오전 7시께부터 경력 80여명이 나와 통행하는 차량을 검문했다. 대형 전세버스와 관광버스 등 집회 참가가 의심되는 차량을 정차시킨 뒤 특이사항을 점검했다.

오전 10시 30분께 정장과 한복 차림의 결혼식 하객을 가득 태운 45인승 관광버스도 경찰의 검문을 거쳐야 했다.

경찰은 한 운전자가 검문 이유를 묻자 "집회가 있다고 해서 코로나 때문에 분산시키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이 이날 차벽에 동원한 경찰버스는 500여대에 달한다. 이밖에 비상설 부대 수송용으로 경찰이 임차한 관광버스도 일부 구역에선 사실상 차벽처럼 이용됐다.

한편 경찰은 이날 아침부터 서울 중구 민주노총 사무실 앞에 경력을 파견해 집회용품 등을 검문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오후 1시께 집회 장소와 구체적인 형식을 공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찰은 서울 도심에 213개 부대를 동원하고 임시 검문소 59곳을 3중으로 운영하는 등 경계를 대폭 강화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