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르완다 마라토너, 방역수칙 위반으로 올림픽 출전금지 '1호'

송고시간2021-07-03 09:43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해 올림픽 출전을 금지당한 첫 번째 사례가 나왔다.

르완다의 마라토너 펠리시엔 무히티라(27)가 도쿄올림픽 출전 자격을 박탈당했다고 지난 1일 르완다 영어신문 '더 뉴 타임스'가 보도했다.

'더 뉴 타임스'는 "무히티라는 6월 29일 르완다 냐마타에서 훈련캠프 기간에 코치와 르완다올림픽위원회(RNOSC)의 허가 없이 숙박 호텔을 떠났다"며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한 무히티라는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르완다 마라톤 선수 펠리시엔 무히티라
르완다 마라톤 선수 펠리시엔 무히티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해 올림픽 출전을 금지당한 첫 번째 사례가 나왔다.

르완다의 마라토너 펠리시엔 무히티라(27)가 도쿄올림픽 출전 자격을 박탈당했다고 지난 1일 르완다 영어신문 '더 뉴 타임스'가 보도했다.

'더 뉴 타임스'는 "무히티라는 6월 29일 르완다 냐마타에서 훈련캠프 기간에 코치와 르완다올림픽위원회(RNOSC)의 허가 없이 숙박 호텔을 떠났다"며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한 무히티라는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RNOSC는 "무히티라가 허가 없이 떠난 것은 훈련 캠프의 규칙과 규정을 고의로 위반한 것"이라며 "특히 그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요청한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을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각국 대표 선수들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할 경우 벌금과 추방 등의 엄격한 조치가 취해진다.

무히티라는 르완다의 올림픽 국가대표 8명 중 한 명이었다. 개인 최고 기록은 2시간 10분 58초다.

하지만 그는 도쿄올림픽 무대를 밟지 못한 채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으로 올림픽 출전을 금지당한 1호 선수의 불명예를 썼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