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6월 일자리 85만개↑…10개월래 최대폭 증가(종합)

송고시간2021-07-02 22:38

beta

미 노동부는 6월 비농업 일자리가 85만개 늘어났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해 8월 이후 10개월 사이 최대폭 증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직격탄을 맞았던 레스토랑과 술집을 비롯한 레저·접객업에서 가장 많은 34만3천개의 일자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장 전망치 넘어 고용회복 가속도…실업률은 5.9%로 소폭 상승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고용시장 회복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미 노동부는 6월 비농업 일자리가 85만개 늘어났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해 8월 이후 10개월 사이 최대폭 증가다.

전월(58만3천개)보다 증가폭을 늘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72만개를 큰 폭으로 상회했다.

미국의 일자리는 올해 들어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직격탄을 맞았던 레스토랑과 술집을 비롯한 레저·접객업에서 가장 많은 34만3천개의 일자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공공부문 일자리도 지난달 18만8천개 늘어나 고용 회복세를 뒷받침했다.

일자리가 예상보다 많이 늘어난 것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도입된 각종 영업 규제가 거의 다 완화되고, 대규모 백신 접종에 따른 미국인들의 경제·사회 활동 증가로 전반적인 경제 성장이 빨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월가의 전문가들은 지난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10%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실직자들의 일자리 복귀를 저해하는 요인으로 지목된 연방정부의 특별 실업급여 지급도 오는 9월 초까지 완전히 종료될 예정이어서 고용시장이 호황이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지난달 22일 의회에 출석해 "백신 접종 증가 등에 힘입어 향후 몇 달 동안 일자리가 더 많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6월 실업률은 5.9%로 전월(5.8%)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5.6%를 상회한 결과다.

경제활동참가율은 전월과 동일한 61.6%를 기록했다.

꾸준한 증가세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현재 미국의 일자리 수는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과 비교해 여전히 676만개 모자란 상태라고 미 언론들은 지적했다.

웨스턴얼라이언스뱅코퍼레이션의 이코노미스트인 손성원 로욜라메리마운트대 교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노동력이 수요 증가세를 따라잡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한 뒤 "만약 노동력 부족 사태만 아니었다면 고용 증가폭이 훨씬 더 컸을 것"이라며 노동력 부족이 올해 여름 이후까지 지속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미국 마이애미의 한 식당에 걸린 채용 공고
미국 마이애미의 한 식당에 걸린 채용 공고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