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장소·형식 미정"

송고시간2021-07-03 05:00

beta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3일 서울시와 경찰의 집회 금지에도 약 1만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를 강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중대 재해 근절과 최저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는 전국 노동자대회를 예정대로 강행하되, 구체적인 장소와 집회 형식은 이날 결정할 예정이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집회 참가자들의 충분한 거리두기 공간 확보를 위해 여의도에 집회 신고는 해두었으나, 당일 상황을 봐서 집회 장소와 방식을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노총 여의도 집회 앞두고 긴장감
민주노총 여의도 집회 앞두고 긴장감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경찰과 서울시의 집회 금지 방침에도 주말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예고하면서 긴장감이 돌고 있다. 2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입구에 집회금지 안내 배너가 놓여있다. 2021.7.2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3일 서울시와 경찰의 집회 금지에도 약 1만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를 강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집회 장소로 유력하게 점쳐지는 여의도 일대가 원천 봉쇄됨에 따라 사실상 미신고 기습 집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경찰은 이날 가용할 수 있는 최대한의 경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총력 대응'을 예고했다.

서울 도심에 213개 부대를 동원하고 필요하면 차벽과 펜스 등을 사용해 집결을 차단하기로 했다. 임시 검문소 59곳을 3중으로 운영하는 등 경계도 대폭 강화한다.

경찰의 대응 수위는 차벽과 펜스로 보수단체의 광화문광장 진입을 아예 막았던 지난해 개천절 집회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교통공사도 상황실을 꾸려 집회 상황을 지켜보며 지하철 출입구 봉쇄, 열차 무정차 통과 등을 검토한다.

민주노총은 중대 재해 근절과 최저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는 전국 노동자대회를 예정대로 강행하되, 구체적인 장소와 집회 형식은 이날 결정할 예정이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집회 참가자들의 충분한 거리두기 공간 확보를 위해 여의도에 집회 신고는 해두었으나, 당일 상황을 봐서 집회 장소와 방식을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정부의 거듭된 집회 중단 요구에도 강행 의지를 꺾지 않고 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며 "만약 집회를 강행한다면 정부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엄정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반면 민주노총은 "정부의 방역 지침보다 높은 수위의 자체 지침을 준수하며 충분히 안전한 대회를 진행할 경험과 역량을 가지고 있다"며 집회·시위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