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라서 탈락한 우주비행사, 80대 할머니 돼 우주여행 간다

송고시간2021-07-02 04:37

beta

미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비행사 시험을 1등으로 통과했지만 여자라는 이유로 비행사로 뽑히진 못했던 80대 미국인 여성이 억만장자 제프 베이조스와 함께 우주여행에 나선다.

베이조스가 소유한 우주탐사 기업 블루오리진은 1일(현지시간) 여성이라서 우주비행사가 되지 못한 월리 펑크(82)가 이달 20일로 예정된 우주여행에 '명예 승객'으로 탑승하게 됐다고 밝혔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펑크는 이달 20일 서부 텍사스에서 발사될 블루오리진의 우주관광 로켓 '뉴 셰퍼드'를 타고 지구 대기권과 우주의 경계로 여겨지는 고도 100㎞ 상공의 '카르만 라인'까지 갔다 오는 우주여행을 하게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월리 펑크, 이달 20일 베이조스와 함께 할 우주여행에 '명예 승객' 발탁

펑크 "그거 알아. 남들이 뭐라든 네가 하고 싶다면 여전히 할 수 있어"

제프 베이조스와의 우주여행에 '명예 승객'으로 뽑힌 월리 펑크(82). [로이터=연합뉴스]

제프 베이조스와의 우주여행에 '명예 승객'으로 뽑힌 월리 펑크(82). [로이터=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비행사 시험을 1등으로 통과했지만 여자라는 이유로 비행사로 뽑히진 못했던 80대 미국인 여성이 억만장자 제프 베이조스와 함께 우주여행에 나선다.

베이조스가 소유한 우주탐사 기업 블루오리진은 1일(현지시간) 여성이라서 우주비행사가 되지 못한 월리 펑크(82)가 이달 20일로 예정된 우주여행에 '명예 승객'으로 탑승하게 됐다고 밝혔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펑크는 이달 20일 서부 텍사스에서 발사될 블루오리진의 우주관광 로켓 '뉴 셰퍼드'를 타고 지구 대기권과 우주의 경계로 여겨지는 고도 100㎞ 상공의 '카르만 라인'까지 갔다 오는 우주여행을 하게 된다.

못 이뤘던 우주비행의 꿈을 60여년 만에 이루게 되는 셈이다. 월리는 우주여행에 나선 최고령자로 기록될 예정이다.

펑크는 베이조스와 그의 남동생 마크 베이조스, 그리고 경매에서 2천800만달러(약 312억6천만원)을 내고 이번 우주여행 티켓을 낙찰받은 익명의 낙찰자 등 다른 3명과 동행한다.

펑크는 1960년대 초 NASA의 우주비행사 시험을 통과한 13명의 '머큐리 여성' 중 한 명이었지만 이들은 실제 우주에 가진 못했다. NASA 우주비행단에 들지도 못했다. 여성이기 때문이었다. 이 시절 NASA 우주비행사는 전원이 남성 군인 시험 비행사들이었다.

펑크는 마침내 우주에 갈 기회를 얻게 돼 "환상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동영상에서 "나는 여행의 모든 순간(every second)을 사랑할 것이다. 우후! 하하. 기다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펑크는 또 "그들은 '너는 여자잖아. 넌 그거 못해'라고 말했다. 나는 '그거 알아. 네가 뭐든 상관없어. 네가 그걸 하고 싶다면 여전히 할 수 있어. 나는 아무도 해보지 못한 일을 하는 게 좋아'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베이조스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펑크보다) 더 오래 기다린 사람은 없다"며 "때가 됐다. 승무원이 된 것을 환영합니다. 펑크"라고 밝혔다.

sisyphe@yna.co.kr

우주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zrCTWd4of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