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트남 박항서 감독 "WC 최종예선 첫 진출…도전하는 자세로"

송고시간2021-07-01 17:31

beta

베트남 축구의 사상 첫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을 이끈 박항서(64) 감독은 '도전자 정신'을 강조했다.

박항서 감독은 1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 추첨이 끝난 뒤 아시아축구연맹(AFC)과 화상 인터뷰에서 "우리보다 전부 강한 팀들이기 때문에 도전하는 자세로 준비해 상대하겠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우리는 (최종예선) 첫 진출이고, B조에 속한 국가들은 각각 색깔 있는 축구를 하는 팀들이다. 이런 팀들과 만나서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 팀들과 경기를 통해 우리는 발전할 것이다. 끝까지 경쟁해 도전하는 자세로 대회에 임할 생각"이라고 재차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터뷰하는 박항서 감독
인터뷰하는 박항서 감독

[AFC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베트남 축구의 사상 첫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을 이끈 박항서(64) 감독은 '도전자 정신'을 강조했다.

박항서 감독은 1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 추첨이 끝난 뒤 아시아축구연맹(AFC)과 화상 인터뷰에서 "우리보다 전부 강한 팀들이기 때문에 도전하는 자세로 준비해 상대하겠다"고 말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2위로 6번 포트에 배정됐던 베트남은 최종예선에서 B조에 편성됐다.

앞서 박 감독은 "한국과는 부담스러우니 안 만나는 게 좋겠다"고 말한 바 있는데, 바람대로 한국과의 맞대결은 피했으나 일본(27위), 호주(41위), 사우디아라비아(65위), 중국(77위), 오만(80위) 등과 만나게 됐다.

최종예선에 참가한 12개 팀 중 레바논(93위)에 이어 2번째로 FIFA 랭킹이 낮은 베트남에는 모두 만만치 않은 상대들이다.

박 감독은 "우리는 (최종예선) 첫 진출이고, B조에 속한 국가들은 각각 색깔 있는 축구를 하는 팀들이다. 이런 팀들과 만나서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 팀들과 경기를 통해 우리는 발전할 것이다. 끝까지 경쟁해 도전하는 자세로 대회에 임할 생각"이라고 재차 말했다.

2017년 베트남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박항서 매직'으로 베트남 국민들을 열광시키고 있다.

그는 2018년 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의 첫 준우승을 일군 데 이어 같은 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베트남의 역대 첫 4강 진출을 이끌었다.

또 성인 대표팀을 이끌고 2018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고, 2019년 동남아시안(SEA) 금메달,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까지 국제대회에서 훌륭한 성적을 냈다.

사상 첫 월드컵 최종예선에 오른 베트남은 이제 본선 진출이라는 또 하나의 '새 역사'에 도전한다.

박 감독은 자신의 부임 후 팀의 달라진 점에 대해 "우리 선수들이 상대방을 두려워하지 않고, 쉽게 지지 않는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어느 상대를 만나도 쉽게 무너지지 않는다는 게 내가 부임한 뒤 생긴 변화"라고 설명했다.

'박항서 신드롬'의 주인공이 된 그는 "베트남 국민들이 축구를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대표팀에도 많은 영향을 주고, 또 격려가 된다"고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